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이달의 소녀 츄, '학폭 반박글' 등장…동창생 "결코 남에게 피해줄 친구 아냐"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가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그와 초등학생때부터 동창이었다고 밝힌 또다른 인물이 등장해 반박글을 게재했다.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23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을 통해 "지우가 말도 안 되는 일을 겪는 것 같아 당황스러운 마음에 급히 가입해서 댓글 남긴다"며 초등학생때부터 동창이었던 츄의 학폭 의혹을 반박했다.

그는 "중학교 1학년 당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학생들과 무슨 일이 있었는지 구체적으로 알지는 못하지만 결코 따돌림에 가담할 친구는 아니"라며 "산남중학교는 규모가 큰 학교가 아니어서 이런 따돌림이 있었다면 많은 학생들이 기억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서 제기된 폭로글 내용을 언급하며 "음악 수행평가같은 공식적인 자리에는 선생님까지 계셨을 거다. 그런데 1학년 당시 음악선생님은 저희 반 담임선생님이셨는데 수행평가를 치를 때 누군가 야유를 했다면 그것을 가만히 지켜보셨을 분이 아니다. 장난이라고 생각하시고 넘어가셨을 분도 아닐 뿐더러, 당시 저희학교는 남녀공학이었지만 합반이 아니었기 때문에 남자애들이 또래에게 행하는 장난같은 것이라고 여기셨을 리는 더더욱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또 "저희 학교는 등하교길에 지킴이 선생님께서 상주해 계셨다. 따라서 교문 앞에서 욕을 하는 행위가 있었다면 조치하셨을 것"이라며 "중학교 2학년 지우와 몇달동안 짝꿍으로 지내면서 옆에서 봤던 지우는 수업을 열심히 듣거나 반장처럼 학급관련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진 않았지만, 누구보다 착하고 예의바른 친구였으며 결코 남에게 피해를 줄 친구도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A씨는 츄에 대해 "앞에서는 착한척하면서 뒤에서 나쁜짓을 할 친구도 아니었다. 물론 사람 겉과 속이 다른 것을 다 알 수는 없겠지만 여중같은 학교, 여고를 졸업하면서 제가 겪은 수많은 앞뒤 다른 친구들과는 정말 달랐다"며 "저희 부모님 모두 인사 잘 했던 친구가 TV에 나오는 것을 보시고 잘 되길 바라셨다. 부디 익명 뒤에 숨어 불특정 다수의 사실무근의 글로 희생자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중학생 시절 이달의 소녀 츄가 왕따를 주동했다는 폭로글이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공식입장을 내고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