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중구문화재단, 영화창작공간 무상 제공...10일 신청 오픈

중구문화재단이 서울 중구 장충동에 영화창작공간을 위한 오피스 4개실을 조성해 영화산업 종사자에게 무상으로 제공한다. 

영화창작공간은 충무로에 인접한 장충동 주변의 근린생활시설 및 다가구 주택을 프로덕션 오피스로 조성된다. 영화산업 종사자에게 무상으로 제공해 한국영화의 상징적인 장소인 충무로를 복기하고 충무로 영화산업 활성화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주춤한 영화 제작시장에 활기를 주기 위해 지난 2020년 시작한 사업이다. 

이번 입주 모집 공간은 시나리오, 캐스팅, 리허설, 촬영 등 영화촬영 전후 작업을 진행할 수 있는 프로덕션 오피스 4개소다. 공간은 28평에서 38평까지 구성돼 작품 규모에 따라 맞춤 지원하며 입주기간은 최초 계약일로부터 6개월간 이용할 수 있다.

입주 신청 자격은 영화 투자가 확정된 작품으로 감독, 주연배우 중 1인 이상의 계약을 완료한 제작사로 영화산업 관련 창작 공간 운영계획을 가지고 있으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중구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3월 10일~17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이스트 드림, 마스터원 엔터테인먼트, 크랭크업 영화사, 표범영화사가 영화창작공간에 입주해 각각 김래원, 정상훈의 출연이 확정된 '데시벨',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다룬 김상경, 이선빈 주연의 '균', 조은성 감독의 독립예술영화 '낭만적 공장', 장철수 감독 신작 '복무하라'를 작업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