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영탁 소속사 대표, 사기혐의 피소 "일방적 계약 무효 주장"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대표 A씨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뉴에라프로젝트 제공

4일 영탁 전국투어 콘서트에 선투자했던 공연기획사 디온커뮤니케이션 측은 "법무법인 천지로를 통해 서울 서초경찰서에 A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서울동부지법 민사부에 '콘서트 등 공연계약 체결금지 가처분'을 접수했다고 덧붙였다.

디온커뮤니케이션은 "A씨가 영탁에 대한 공연과 관련한 우선협상권을 주겠다고 해서 2억3000만원을 투자했는데, 영탁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공연에 대한 투자 환경이 좋아지자 '우선 협상자'로 약속한 고소인 측에 일방적으로 계약 무효 의사를 표해왔다"고 주장했다.

영탁 측은 이번 피소 건과 관련 상황 파악에 나섰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