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전성우-한보름, 눈물 고백→입맞춤 "아무도 모르는 곳에 가서 살자"

'오! 삼광빌라' 전성우와 한보름이 서로에 대한 진심을 확인했다.

사진=KBS 2TV '오! 삼광빌라!' 캡처

6일 방송된 KBS 2TV '오! 삼광빌라!'에서 황나로(전성우)는 자신 때문에 박필홍(엄효섭)이 사고를 당한 것을 알고 눈물을 흘리며 자책했다.

그때 장서아(한보름)가 찾아왔다. 나로는 "돌아가요. 박필홍씨 많이 다쳤대요. 대표님 많이 놀라셨을거야"라며 서아를 돌려보내고자 했다.

하지만 서아는 나로의 집으로 들어서려 했다. 그러자 나로는 서아에게 소리치며 "정신 좀 차려. 내가 너 진짜 좋아한거 같아? 나 너 돈보고 접근한거야. 이용한거라고. 진심이었던 적 없어"라고 말했다.

서아는 눈물을 글썽이며 "아니, 당신 진심이었어. 처음에 진심 아니었다는거 나도 알고있었어.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당신도 나 사랑하게 된거 나도 알고 있어"라고 했다.

그리고는 계속해서 돌아가라는 말만 되풀이하는 나로에게 "나 이렇게 그냥 못가. 지금 나로씨 옆에 아무도 없잖아. 당신 옆에 있을거야"라고 진심을 전했다.

그러자 나로도 고개를 떨구고 흐느꼈다. 서아는 그런 나로를 안아줬다. 이후 두 사람은 같이 라면을 끓여먹으며 웃음을 되찾았다.

서아는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가서 우리 둘이 살자. 난 나로씨만 있으면 돼. 같이 있으면 아무것도 두렵지 않아"라고 말했고 나로는 그런 서아를 꼭 끌어안고 입을 맞췄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