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주현미, 사망설 언급 "어차피 루머…웃어 넘겼다"

가수 주현미가 사망설에 대해 언급했다.

8일 방송된 KBS2 '수미산장'에는 가수 주현미와 그의 딸 임수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주현미에게 "한동안 너무 안 보이니까 이상한 소문 돌았다. 막 죽었다고 그랬다"고 질문했다. 이에 주현미는 "굉장히 웃겼다. 나랑은 너무 상관없는 소문들이고 어차피 루머니까 웃어 넘겼다"라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수미는 "수연이가 어릴 때 엄마 TV 나오는 걸 알아봤냐. 우리 딸은 말 겨우 할 때 손가락질하면서 알아봤다. 감격해서 눈물이 나왔다"고 물었다. 이에 주현미는 "애들 어렸을 땐 활동을 거의 안 했다. TV에서 엄마가 나오는 모습을 잘 못 봤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임수연은 "공연 같은 데를 따라가면 엄마한테 열광하니까 엄마가 '뭔가'인가 보다 했다. 그리고 주입식 교육 같은 것도 있었다.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아빠가 '엄마가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 아냐'라고 말했다. 엄마는 민망해 하면서도 막지 않았다"고 전해 웃음을 전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