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 머리손질 하느라 90분 허비” 주장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2014년 4월16일 청와대 관저에서 머리 손질을 하느라 이른바 구조 지휘를 위한 ‘골든 타임’을 허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16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전남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와 관련한 상황 보고를 듣고 있는 모습. /청와대 제공

◆ 한겨레, 미용실 원장 말 인용 보도

한겨레신문은 오늘(6일) 인터넷판에 “세월호가 가라앉던 4월16일 강남의 유명 미용사를 불러 머리 손질을 하느라 90분을 허비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복수의 청와대와 미용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해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한 미용실 정 모 원장이 청와대로부터 2014년 4월 16일 정오에 연락을 받고 청와대 관저로 들어가 박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1시에서 3시 사이에 올림머리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상황을 안다는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머리 손질에 90분가량이 걸린 것으로 안다”며 “정씨가 청와대에 들어가 올림머리를 만들기 위해 대기하기 시작한 오후 1시쯤 해경이 세월호에 갇힌 315명을 구조하기 위해 수중수색 작업에 착수한 시각과 일치한다”고 보도했다.

SBS도 ‘8시 뉴스’에서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머리를 손질했다는 미용사 발언을 토대로 “박 대통령이 중대본 방문 전에 머리를 하고 일부러 부스스한 모양으로 머리를 연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 담화를 하는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제공

◆ 청와대 “근거 없는 의혹” 반박

이와 관련, 청와대는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며 “청와대는 대통령의 머리 손질과 메이크업을 위해 총무비서관실 소속으로 2명을 계약직으로 채용하고 있다”면서 “4월 16일 출입기록에 따르면 (이들은) 오후 3시 20분경부터 약 1시간가량 청와대에 머문 것으로 확인되며 당사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머리 손질에 소요된 시간은 20여분”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대통령은 15시에 중대본 방문지시를 내렸고 경호가 출동 준비를 하는 동안 서면보고를 받으며 머리 손질을 했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