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0.5g의 마법! 해태, 초저염 ‘생생감자칩’ 출시

건강을 위한 나트륨 저감화에 소비자 관심이 쏠린 가운데 미량의 소금에도 짠맛은 그대로인 마법 같은 감자칩이 개발됐다.

사진=해태제과 제공

해태제과 신제품 ’생생감자칩‘은 단 0.5g의 소금만을 넣어 나트륨 함량을 일반 감자칩의 절반 가까이 낮췄다. 0.5g은 굵은 소금 알갱이 10개가 채 안 되는 양이다. 나트륨 저감화 제품으로 인정받으려면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매출 기준 시중 상위 3개 감자칩 평균보다 나트륨 함량이 25% 이상 낮아야만 한다.

’생생감자칩‘의 나트륨 함량은 60g 기준 160mg으로 이들 3개 제품보다 28%가량 적다. 나트륨 저감화 기준을 충족한 국내 최초 제품인 셈이다. 상위 10개 제품 평균과 비교한 나트륨 함량은 40%가 차이 난다. ‘라이트’ ‘Down’등 나트륨 저감화를 의미하는 표기도 법적으로 허용된다. 이 제품 패키지엔 ‘나트륨은 25% Down’으로 차별화를 강조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나트륨이 거의 들어 있지 않은 원료를 조합하고 배합비율을 찾아 내 천연 소금 이상의 염미와 감칠맛을 내게 하는 게 핵심”이라며 “상당한 시간과 노력 끝에 독자적인 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천연조미료’로 불리는 다시마도 특유의 감칠맛에 일조한다. 일반 소금을 대신해 미네랄이 풍부한 다시마에서 직접 추출한 소금과 엑기스를 사용했다. 다시마 추출물을 감자칩에 사용한 것 역시 국내에서 해태가 처음이다.

국내 감자칩 시장은 연간 2200억원 규모다. 해태제과는 지난해 감자칩 제품 2위에 해당하는 415억원의 매출을 올린 ‘허니버터칩’과 함께 ‘생생감자칩’을 내년까지 연 300억원대 제품으로 키운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먹방스타’ 개그맨 문세윤이 제품 모델로 나섰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