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靑, 통일부 장관 이인영 유력 검토...안보라인 교체 주목

청와대가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의 후임 임명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에 대한 검증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여권 관계자는 “이 의원을 유력한 후보로 검토하고 있고, 검증동의서 서명 등의 절차를 이미 진행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의원인 이 의원은 당 남북관계발전 및 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남북 관계를 꾸준히 다뤄왔다. 이 의원은 평소 “통일이 곧 한반도 경제의 활력소”라는 지론을 주장해왔다.

지난 17일 김연철 전 장관의 사의 표명 직후부터 여권에선 “위기를 맞은 남북 관계를 풀기 위해선 중량감 있는 정치인이 통일부를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정부·여당에서는 이 의원과 임종석 전 비서실장, 송영길·홍익표 민주당 의원 등이 통일부 장관 후보군으로 거론됐다.

일부에서는 북한이 가장 신뢰하는 여권 인사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역할론을 제기하기도 한다. 임 전 실장에게 대북특사나 안보실장, 한반도특보, 혹은 국정원장까지도 맡길 수 있지 않겠느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