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문화
[인터뷰①] '디바' 이유영 "신민아, 날카로운 배우...여유로움 배우고 싶어요"

배우 이유영이 영화 '디바'를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민낯도 수영복도 처음 접하는 다이빙이라는 소재도 두려움을 안겨줄 수 있었지만, 이유영은 "도전을 즐긴다"며 영화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신민아)이 친구 수진(이유영)과 함께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된 욕망과 광기를 느끼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 영화다. 이유영이 맡은 수진 역시 다이빙 선수다. 여배우로서 수영복과 맨얼굴 촬영이 부담스러울 법하다. 하지만 도전을 즐기는 이유영에겐 두려움도 불안함도 즐거움이었다.

"수영복 입는건 신체적으로 과감히 노출해야하잖아요. 근데 수영선수처럼 보이지 않을까봐 부담감은 있었어요. 제 마른몸에 대한 콤플렉스도 좀 있어서 근력도 붙이면서 몸을 최대한 키우려고 노력을 했어요. 그리고 다행히 전 제 민낯을 좋아한답니다(웃음)"

영화 속 인물을 표현해내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건 다이빙이었다. 소재가 소재인만큼 배우들은 기본적인 다이빙 동작들을 직접 소화해야했다. 장기간 연습했다는 이유영은 10m 높이 다이빙대에서 두려움도 느꼈지만 곧 익숙해지면서 극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그가 전한 다이빙의 매력 역시 '도전'이었다.

"평소 겁이 많아요. 영화 장면 속 물구나무는 지금도 두려워요. 그걸 이겨내야한다고 생각하고 눈 딱 감고 했죠. 근데 사실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해냈는지 모르겠어요. 그래도 계속 연습하니 두려움도 극복되더라고요. 무섭지만 익숙해지면 괜찮은 것 같아요"

"다이빙은 높은 곳에서 뛰어야한다는 스릴감과 짜릿함이 큰 매력같아요. 자기 자신과의 싸움, 그 싸움에서 이겨내야하는 것. 정신적으로도 엄청 단련 돼야하는 스포츠죠. 조금이라도 흔들리면 안된다고해요. 두려움을 이겨내야하는 도전의식 같은 것. 한 단계씩 뛰어넘어야 한다는 짜릿함이 있었던 것 같아요"

영화에서 외적으로 표현되는 부분 외에 배우 신민아와 함께 호흡을 맞춘다는 것도 이유영에겐 중요한 부분이었다. "영화 선택에서 상대배우와의 호흡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이유영. 그가 전한 선배이자 언니, 파트너 신민아는 "날카로움을 지닌 배우"였다. 

"신민아 언니의 다른 모습을 봐서 놀라는 순간이 많았어요. 온몸을 내던지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고요. 그 열정에 시너지 효과가 있었던 것 같아요. 또 그동안 러블리하고 사랑스런 이미지를 많이 봤는데 디바에서는 완전 색다른 신민아 언니를 본 것 같아서 놀랐어요. 소름끼치는 순간도 많았고. 그런 날카로움을 지닌 배우더라고요. 현장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여유로움 같은 것들도 많이 배우고 싶었어요"

②에서 계속됩니다.

사진=영화사 올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