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미혼남녀 54.3% "연인만의 아지트 있다"...공원·자취방 제친 1위는?

연인이 자주 찾게 되는 둘만의 공간이 있다는 건 분명 즐거운 일이다. 미혼남녀는 커플 아지트를 가지고 있을까.

사진=듀오 제공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0월 6일부터 8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커플 아지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남녀 과반(54.3%)은 연인과 자주 찾는 아지트가 있었다. 아지트 1위는 ‘카페’(46.7%)가 선정됐다. ‘공원’(13.0%) ‘자취방’(10.7%)이 그 뒤를 이었다.

아지트를 찾는 가장 큰 이유는 ‘조용히 대화하기에 좋아서’(54.3%)였다. ‘연인과 취미가 유사해서’(18.3%) ‘함께 산책하는 게 좋아서’(15.0%)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아지트가 있어서 좋은 점으로는 ‘우리만의 공간이 생긴다’(36.7%)가 꼽혔다. ‘추억이 쌓여 대화거리가 된다’(29.3%) ‘데이트 장소 선정 시 고민이 적다’(21.7%)란 응답도 있었다.

단점은 ‘비슷한 데이트가 반복될 수 있다’(38.3%) ‘데이트가 점점 지루해질 수 있다’(26.3%)였다. 이어 남성은 ‘새로운 데이트 장소를 찾는데 소홀해진다’(14.0%), 여성은 ‘이별했을 경우 좋아하는 장소를 잃게 된다’(20.7%)를 선택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