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같이 삽시다’ 정신과의사 양재진이 분석한 박원숙X김영란X김청X혜은이

15일 방송된 KBS 2TV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계곡으로 나들이를 떠난 박원숙, 김청, 혜은이, 김영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같이 삽시다’를 자주 본다는 양재진이 4선녀의 성격을 분석해 관심을 모았다.

양재진은 박원숙에 “포용력이 있고 리더십이 있다”면서도 “답답한걸 싫어한다”고 답했다. 또 “김영란이 제일 답답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리고 양재진은 김영란에 “눈치가 전혀 없다”고 독설을 날리자 이에 박원숙은 “속이 다 시원하다”고 후련해했다. 반면 박원숙과 김청은 “둘 다 성격이 급하고 자기 주장이 강하다”며 “부딪칠 일이 많을 것”이라고 평했다.

김영란에 대해서는 “본인이 세상에서 80%정도 중요하다”며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잘 기울이지 않는 편 아니냐”는 답을 내놨다. 그는 또 “충동적이고 다소 산만하다”며 “자기중심적인 것과 배려는 다른 것”이라며 “주위에 무관심하니 주위를 돌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그 다음으로 혜은이는 감정을 삭이다가 욱하고 터지는 편이라고 평했다. 김영란과의 다툼에서 드러났듯 종종 인내심의 한계에 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그는 “싫은 소리, 평가에 대해 걱정이 큰 사람이기 때문”이라며 “거절하는 연습을 많이 해라”고 처방을 내렸다.

마지막으로 김청에 대해서는 “가장 안쓰럽다”고 운을 뗐다. 그는 “9개를 잘해놓고 하나를 잘못해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또 양재진은 김청에게 “직설적인 한 마디 때문에 그간 잘했던 것들이 무너져내린다”며 “그 한 번을 조절해라”고 조언했다.

허선철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선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