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윤지오 "온전히 저만의 시간 가지려해"...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 어려울듯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재수사가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증인 윤지오씨가 휴식을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과거사위원회 브리핑에서 문준영 과거사위 위원은 고 장자연 사건의 성접대 및 성폭력 의혹을 규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특히 장씨의 동료배우이자 사건의 중요 증인인 윤지오씨가 밝혔던 문건 속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에 대해서는 “장자연 리스트에 대해 진상규명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문 과거사위 위원은 “실물이 확인되지 않고 관련자들 진술이 엇갈린다는 점에서 리스트의 실체를 결론내리기 어려웠다”며 “그렇기에 이름을 구체적으로 거론하기 힘들다. 진상조사단이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에 대해 윤지오 씨가 진술한 부분을 대조검토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정치인을) 불러서 조사한 것은 아니다. 조사 요청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지오 씨는 자신의 개인 SNS 계정을 통해 휴식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이제 일정이 끝났다”며 “온전히 저만의 시간을 가지려한다. 늘 고맙고 감사하고 죄송하고 또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윤지오 씨는 “절 미워하시든 응원하시든 모두 귀한 분들이니 건강과 행복이 따르시길 기원하다”며 “다만 악한 일을 행한 자들은 반드시 처벌받고 그 후에 여생은 누구보다 행복하게 살아가시길 매일 같이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화웨이, 구글 이어 퀄컴? 美 상무부 ‘거래제한 기업’ 후폭풍 icon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 후끈...21일 빕스 90% 할인권 방출 icon아디다스, 전국 오픈 아마추어 테니스대회 개최...4000명 참가자 모집 icon‘어비스’ 박보영, 이성재 유인해 안효섭 살렸다! 반전 엔딩 icon중국, 희토류 대미수출 중단? ‘세계 생산량 95% 차지’ icon위메프 푸드반값, 30% 할인 증정...'5만포인트' 이벤트 함께 진행 icon‘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국회의원 전국환 갑질 응징에 시동 icon롯데百, 컨셉스토어 ‘더한섬하우스’ 오픈...에코백·상품권 증정 icon‘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잠든 진기주에 “예쁘네” 설렘 폭발 icon보라카이 재개장, ‘저렴한 물가+짧은 비행시간’ 가족여행지로 인기 icon마라, 혼술족-홈술족 사로잡은 ‘대륙의 매운맛’…편의점 스테디셀러 新강자 icon부부의 날, 서로에게 바라는 것은? “수고했어” “고마워” 격려 한마디뿐 icon대학생 70% ‘하계인턴 지원’...이유는 “취업 필수스펙이라서” icon카카오택시, 6월까지 프리미엄 ‘카카오 T 블랙’ 30% 할인 “횟수 제한 없어” icon‘절대그이’ 홍종현, 비주얼 스타의 장독 사랑? 방민아 이별 후 짠내폭발 icon‘바람이 분다’ 감우성 “김하늘, 눈빛만으로 감정을 이끌어내는 배우” icon‘로켓맨’ 태런 에저튼X제이미 벨, 천재들의 교감! ‘브로케미’ 빛나는 2차 스틸 공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