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쇼핑
카드결제 취소 ‘30대 여성’ 가장 많아...4건중 1건 온라인쇼핑

카드로 결제한 뒤 취소하는 사례가 가장 많은 업종은 온라인 전자상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29일) KB국민카드가 2012년부터 올해 9월까지 약 5년 동안 자사 고객들의 카드 매출 취소 304만여 건을 분석한 결과, 온라인쇼핑몰 등 전자상거래 업종에서의 카드 결제 취소가 70만7374건으로 전체의 23.2%를 차지했다.

이어 병원이 17만5755건으로 2위였으며 항공사(12만9437건), 학원(11만8151건), 백화점(9만164건) 순이었다.

금액별 취소는 10만원 미만이 27%로 가장 많았고, 10만원∼30만원 미만(25.6%)이 뒤를 이었다. 결제를 취소하는 시점은 카드 사용 후 4∼7일 사이가 24%였고 3일 이내가 22.7%로 결제 취소의 절반가량이 일주일 이내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52.8%)이 남성(47.2%)보다 변심하는 경우가 많았다. 성·연령별로는 30대 여성(13.3%), 40대 여성(12.7%), 30대 남성(12.2%) 순이었다.

KB국민카드는 “전자상거래는 결제만큼 취소도 쉬워 고객들의 변심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