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최강욱 靑 공직기강비서관, 사의 표명 "더이상 文에 부담 드릴 일 없어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담 주지 않겠다고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최 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직의 변’이라는 제목으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통령님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더 이상 안에서 대통령님께 부담을 드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자 노력했으나, 저는 뜻하지 않게 ‘날치기 기소’라는 상황을 만나 결국 형사재판을 앞두게 됐다”며 “촛불시민의 명령을 거스르려는 특정 세력의 준동은 대통령님을 포함해 어디까지 비수를 들이댈지 모르는 지경에 이르렀다.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구나 역사의 수레바퀴를 어떻게든 되돌리려는 집요한 음모를 마주하고도 뒷전에서 외면할 수는 없다”며 “바위처럼 굳건하게 촛불시민과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지켜내고 싶다”고 했다.

그는 “늘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역사와 직면할 것이며, 우리 사회의 거침없는 발전과 변화를 위해 어디서든 주어진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역사,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거듭 생각하며 이제는 다시 제자리로 돌아간다”고 전했다.

최 비서관의 사의 표명은 지난 1월 23일 조국 전 장관 아들의 인턴 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줘 대학원 입시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지 53일 만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