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8619억원 추경편성안 오늘(24일) 임시회 개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서울시의회 임시회가 오늘(24일) 열린다.

서울시의회는 이날 오후 제292회 임시회를 열어 서울시가 제출한 추가경정안을 심의한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서울시는 총지출 8619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서울시의 3월 조기 추경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으로, 추경안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들고나온 3천271억 원 규모의 재난 긴급생활비 등이 담겼다.

중앙정부 추경을 통한 국고보조금 3775억원을 제외하면 시에서는 약 4844억원이 지출될 예정이다.

또한 시의회는 김혜련 보건복지위원장이 제안한 '저소득주민의 생활안정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 조례안'도 이날 함께 심의한다.

이 조례안은 기존 복지제도가 수급권자 등 한정적 대상만 지원한다는 점에 착안해 코로나 19처럼 재난과 같은 사태가 닥쳤을 때는 근로소득 격감을 겪는 다른 계층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서울시의회는 현재 의원 110명 중 102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라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두 안건 모두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