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공룡여당’ 탄생…민주 179석 압승 vs 통합 104석 참패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에서만 162석을 확보하며 ‘공룡여당’ 탄생을 알렸다.

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확보할 의석까지 합할 경우 179석으로, 사상 최대의 압승이 예상된다. 이는 전체 의석 5분의 3(180석)에서 한 석 모자라는 숫자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확보할 의석까지 합해 개헌저지선인 100석을 턱걸이로 방어하는 전대미문의 참패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개표가 94.5% 진행된 16일 오전 3시38분 현재 전체 253개 지역구 가운데 민주당 후보가 162곳, 통합당 후보가 85곳, 정의당 후보가 1곳, 무소속 후보가 5곳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비례대표의 경우 개표율 65.88%를 기록한 가운데 미래한국당 34.96%, 더불어시민당 32.95%, 정의당 9.18%, 열린민주당 5.10%, 국민의당 6.50%의 득표율을 올렸다. 이를 의석수로 환산하면 한국당 19석, 시민당 17석, 정의당 5석, 국민의당 3석, 열린민주당 3석으로 예상된다. 현재 개표 기준으로는 민주당과 시민당이 179석,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104석이다.

특히 민주·시민당에 정의당과 열린민주당, 친여 성향 무소속 의원까지 합하면 188석에 달해 전체 의석의 5분의 3인 180석을 넘어선다. 전체 의석 5분의 3을 넘어서면 개정 국회법인 선진화법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요건을 채우고,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 강제 종료도 가능하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치러진 이번 총선에서 민심이 여당의 두 손을 들어주며 집권 중반을 맞은 문재인 정권의 개혁 드라이브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