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정의용 장관, 존 케리 美 기후특사 면담 "日 오염수 방출 우려 전달"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와 만났다.

사진=외교부 제공

17일 정 장관은 케리 특사와 만찬을 겸해 회동하고 기후변화 대응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한 한국 정부와 국민의 심각한 우려를 미국 측에 전달했다.

또한 일본이 국제사회에 보다 투명하고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 측이 관심을 가지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외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협력도 당부했으며 2050년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미국이 이달 22~23일 주최하는 기후 정상회의와 한국이 5월 30~31일 개최하는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정상회의가 상호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