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진학사 캐치 '#개발자 커리어콘', 예비 개발자 3765명 온라인 집결

개발자 모시기 전쟁으로 여느 때보다 몸값이 높아진 예비개발자와 주니어개발자들이 모니터 앞에 모였다. 네이버, 카카오모빌리티, SK텔레콤 등 현직 개발자 선배들에게 인사이트를 얻기 위해서다.

사진=진학사 캐치 제공

진학사가 운영하는 취업플랫폼 캐치는 19일부터 30일까지 ‘#개발자 커리어콘’을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다. 현직자 참여 토크콘서트부터 유망 기업 취업설명회까지 개발자 취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는 평이다. 21일 기준 프로그램을 신청한 예비개발자와 주니어개발자만 3765명에 달한다.

현직자 토크콘서트 외에도 유망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직접 구직자와 만나는 채용설명회도 인기다. 개발자 선발 과정은 물론, 기업문화, 성장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소개한다. 개발자 초봉 6000만원으로 화제가 된 직방을 시작으로 26일 엔씨소프트, 28일 골프존, 30일 인터파크 등 7개 기업 채용설명회가 이어진다.

사진=진학사 캐치 제공

온라인으로 진행된 비대면 설명회이지만 댓글과 후기를 통한 참여자들의 호응은 높았다. 외부로 드러나는 단편적인 정보가 아닌 실제 개발자에게 필요한 자질, 역량, 커리어패스 등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었다는 평이다.

2년차 현직 개발자 A씨는 “SW개발자로 성장에 고민이 많았다”며 “실력이 점점 떨어지는 것 같아 자신감이 낮아진 상태였는데 현직 선배들의 경험을 듣고 막연한 두려움이 사라지고 새롭게 시작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비전공자 출신 취업준비생 B씨는 “비전공자로 개발직에 도전하는 입장에서 어느 정도 준비해야할 지 막막했다. 이번 현직자 토크콘서트를 통해 준비에 대한 상한선과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알게 되어서 매우 유익했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