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엄지원, 전세계 어린이 응원 '어꽃피' 캠페인 "사랑·관심 보였으면"

배우 엄지원이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한국컴패션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이하 '어꽃피') 캠페인에 참여한다.

사진=한국컴패션 제공

‘어꽃피’ 캠페인은 어린이 한 사람 한 사람을 꽃같이 귀한 존재로 여기는 컴패션의 가치를 바탕으로 마련됐다. 특히 이번에는 부르키나파소, 우간다, 탄자니아, 볼리비아, 브라질,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9개국에서 아동노동과 학대, 조혼 등에 노출된 취약계층 어린이가 전인적으로 양육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엄지원은 연약한 어린이들을 지원하고자 하는 캠페인 취지에 공감, 이번 ‘어꽃피’ 캠페인에 참여하며 의미를 더했다. 엄지원은 2007년 한국컴패션과 인연을 맺고 현재 6명의 어린이들을 후원하고 있다.

엄지원은 컴패션과 함께 ‘엄언니의 고민 상담소’를 개설, SNS를 통해 직접 받은 고민들을 상담해주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겨운 봄을 지나고 있는 가운데 위로와 격려를 전할 예정이다. 

또한 어린이날을 맞아 가난과 힘겹게 싸우고 있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고민 상담을 진행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은 이달 7일 엄지원의 개인 채널 ‘엄튜브’ 및 한국컴패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엄지원은 “작게나마 여러분들에게 응원을 전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어려운 가운데 작은 위로와 공감이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기에, 많은 분들이 작고 연약한 어린이들을 향한 따뜻한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컴패션은 꽃 정기구독업체 '꾸까'와 협업해 캠페인 기간 동안 홈페이지에서 1대 1 후원 결연 신청을 한 후원자에게 꽃다발을 증정할 계획이다. ‘어꽃피’ 캠페인은 6월까지 진행된다.

컴패션은 전 세계 25개국의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결연해 자립 가능한 성인이 될 때까지 전인적(지적, 사회∙정서적, 신체적, 영적)으로 양육하는 국제어린이양육기구다. 1952년 미국의 에버렛 스완슨 목사가 한국의 전쟁고아를 돕기 위해 시작했으며 이후 전 세계적으로 확대돼 현재 200만 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양육 받고 있다.

한국컴패션은 가난했던 시절 한국이 전 세계로부터 받았던 사랑을 되갚고자 2003년 설립됐으며 약 12만 명의 전 세계 어린이들이 한국 후원자들을 통해 양육 받고 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