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
리스테린, 마스크 입냄새부터 잇몸건강 ‘효자템’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면서 마스크 입냄새 제거와 구강 건강에 신경 쓰는 사람들이 늘었다.

사진=리스테린 제공

치주질환은 입안 세균에 의해 나타나는 염증 질환이다. 입안에 음식물 찌꺼기가 세균과 섞이면 치태가 생기는데 칫솔질로 제때 제거되지 않으면 굳어 치석이 된다. 이때 치아와 잇몸에 치석이 장기간 달라붙어 있으면 잇몸에 염증이 발생한다.

염증이 초기 상태라면 '치은염', 잇몸뼈까지 진행되면 '치주염'으로 나뉜다. 치은염 초기에는 거의 증상이 없어 방치되기 쉬운데 치주염으로까지 진행되면 통증이 발생하며 심한 경우 치아가 상실될 위험이 있다.

치과 검진과 함께 평소 관리에도 힘써야 한다. 꼼꼼한 칫솔질과 함께 잇몸 건강 개선에 도움을 주는 구강청결제 등 구강관리 보조 용품을 병행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미 임플란트를 한 사람의 경우 칫솔질을 잘못된 방법으로 하면 임플란트 산화막을 손상시킬 수 있는데 구강청결제의 경우 이러한 손상의 위험이 없어 사용이 권장된다.

시중에 출시된 잇몸 관리 전용 구강청결제 제품으로 존슨앤드존슨의 리스테린 '검케어 마일드'가  대표적이다. 리스테린의 잇몸 특화 제품이라고 보면 된다.

유칼립톨, 레보멘톨, 살리실산메틸, 티몰 등 4가지 에센셜오일 성분으로 칫솔이 닿지 않는 잇몸선에 남아 있는 입 속 유해균을 억제해 빈틈 없이 건강한 잇몸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무알콜 제품으로 순하고 부드럽게 사용할 수 있어 실제 잇몸 관련 고민이 있는 사람들의 긍정적 후기가 많다.

1회 30초 사용으로 구강 내 유해균을 억제하며 효과를 24시간 동안 지속하는 효능을 검증 받았고, 자기 전을 포함한 하루 2번 사용을 권장한다. 마스크 속 입냄새를 개선하고 싶다면 마스크 착용 전에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