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스타
[카드뉴스] 김민석→이홍내, 스크린 속 '이미지 변신' ★
PREV
NEXT

올 여름, 남자 배우들이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그동안 대중에게 익숙했던 옷을 벗고 6월 공개될 영화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이들을 알아본다. 

# ‘발신제한’ 지창욱
‘발신제한’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가 출근길 아침 ‘차에서 내리는 순간 폭탄이 터진다’는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으면서 위기에 빠지게 되는 도심추격스릴러. 지창욱은 의문의 발신자 진우 역을 맡아 그동안 로맨스, 코미디, 액션 장르에서 선보였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결의 모습을 보여준다. 긴장감을 높이는 그의 스틸만으로도 지창욱의 변신을 단번에 확인할 수 있다. 

# ‘미드나이트’ 위하준
위하준은 영화 ‘곤지암’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은 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다수의 작품에서 로맨틱한 연하남으로 등장하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미드나이트’에선 두 얼굴의 연쇄살인마 도식으로 분해 선한 얼굴을 가장한 채 다가가 타깃을 무장해제 시킨 후 싸늘한 눈빛과 함께 무차별적인 살인을 저지르며 악의 얼굴로 돌변한다.

# ‘메이드 인 루프탑’ 이홍내
이홍내는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귀 지청신으로 분해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대중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더 킹: 영원의 군주’와 방탄소년단의 ‘Come Back Home’ 뮤직비디오까지 작품마다 유니크한 매력과 인상 깊은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각인시켜 온 이홍내가 ‘메이드 인 루프탑’에서 하늘 역을 맡아 이제껏 본 적 없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연기 변신을 꾀한다.

# ‘샤크: 더 비기닝’ 김민석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주목 받고 ‘피고인’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 다채로운 캐릭터로 시청자를 사로잡아 온 김민석이 ‘샤크 : 더 비기닝’의 차우솔 역으로 새로운 변신을 예고한다. 그간 주로 재기발랄한 캐릭터를 선보여왔던 김민석은 첫 액션 연기에 도전, 학폭에 시달리면서 불의의 사고를 겪은 후 자신의 한계를 깨고 상어로 거듭나는 성장을 액션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 ‘빛나는 순간’ 지현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문제를 다룬 드라마 ‘송곳’,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다룬 ‘원티드’ 등에 출연해 작품의 메시지에 집중하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쌓아온 지현우가 세대를 뛰어 넘는 파격적인 사랑을 선보인다. 그는 ‘빛나는 순간’에서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을 취재하기 위해 서울에서 제주로 내려온 PD 경훈 역을 맡아 고두심과 세대차를 극복한 러브 스토리를 선보인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