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스타
[카드뉴스] 하정우·솔비·송민호·박기웅·구혜선…연예계 '아트테이너'
PREV
NEXT

최근 연예계에서는 취미를 넘어 전문적인 화가 활동을 시작한 이들이 많다. '이름값'이란 비판도 있지만 작품 자체로 인정 받기도 한다. 본업은 기본, 뛰어난 예술적 감각으로 '금손'임을 자랑하는 아트테이너들을 알아본다.

# 하정우
하정우는 2010년부터 꾸준히 개인전을 이어오고 있다. 개성 강한 스타일의 인물화가 작품성을 인정 받으면서 몇 년 전부터 높은 가격에 팔리고 있다. 최고가는 약 200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 솔비
가수 솔비(권지안)도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화가로서의 모습들을 선보여왔다. 최근 서울옥션 스페셜 경매에 출품한 작품 'Flower from Heaven'이 무려 2010만원에 낙찰됐다.

# 하지원
배우 하지원도 지난 달 화가로 데뷔했다. 5년 전부터 그림을 그려온 하지원은 최근 전시를 통해 소를 그린 추상화 '슈퍼 카우' 시리즈 3점을 선보였다. 그중 한 작품은 약 500만원에 팔린 것으로 전해졌다.

# 위너 송민호
그룹 위너의 멤버 송민호도 뛰어난 그림 실력으로 '송화백'이란 별명을 얻었다. 지난해 10월 '코리안 아이 2020' 프로젝트를 통해 자신의 그림을 영국 런던 사치 갤러리에 전시하며 화제가 됐다. 

# 박기웅
미술 전공자로 수준급 실력을 겸비한 배우 박기웅은 최근 두번째 단독 개인전시회 'Ki.Park - Re:+'를 개최했다. 대부분 작품이 모두 판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 김규리
배우 김규리도 첫 개인전 '길'을 오픈했다. 2008년 영화 '미인도'에서 혜원 신윤복을 연기하면서 그림에 입문했다는 그는 한국화 화가로서 입지를 다졌다. 작품들은 전시회 오픈 전 사전판매 매진을 기록했다. 

# 구혜선
배우 구혜선도 대표적인 연예계 아트테이너다. 그림뿐 아니라 연출, 음악 등 다방면으로 활약 중이다. 섬세화로 유명한 그의 그림은 최고가 5000만원에 판매되기도 했다.

# 나얼
미술을 전공한 가수 나얼도 국내외에서 꾸준히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콜라주 기법, 드로잉 등 다양한 주제로 표현하고 있다. 그림은 약 300만원 정도로 판매되기도 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