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라이머, 평양 냉면 육수 캔 드링킹 “슴슴한 맛”

라이머의 냉면육수 사랑이 웃음을 자아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비건 버거를 먹고 육수로 입가심을 하는 라이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라이머는 비건 버거를 먹다 말고 사례가 들린 듯 재채기를 했다. 자리에서 일어난 라이머는 냉장고에서 캔에 든 냉면 육수를 꺼내들었다.

탄산수 혹은 맥주로 생각한 캔음료의 정체는 냉면 육수였다. 안현모는 충격에 “오빠 지금 육수를 마시겠다고?”라고 물었다. 라이머는 “이게 평양냉면 육순데”라고 설명했고, 안현모는 “오빠 지금 비건버거랑 육수랑 같이 먹는거야?”라고 재차 확인하려고 했다.

라이머는 “굿”이라며 “슴슴한 평양냉면 육수맛이야”라고 설명했다. 안현모는 “내가 식물성 음식을 해줬는데 그걸 먹으면 다 무슨 의미야”라고 실망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나 라이머는 “식물성 먹고, 동물성 국물 먹고 딱 맞잖아 발란스”라고 설명했다. 심지어 김치를 먹으며 “이걸 먹고 이걸 먹으니까 더 고기 맛이 나는거 같아”라고 감탄해 웃응믈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