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소리꾼, 박화요비 '그런 일은' 고음 폭발...빅마마 민혜?

소리꾼이 엄청난 실력으로 가왕 자리를 노렸다.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닭살커플과 소리꾼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그동안 시청자들은 소리꾼을 빅마마 민혜로 추측했다.

이날 소리꾼은 박화요비의 ‘그런 일은’을 선곡했다. 그는 귀 기울일 수밖에 없는 고운 목소리를 뽐내며 단숨에 무대를 장악했다.

소리꾼의 애절한 음색에 감정이 더욱 고조돼 듣는 이들마저 노래 속 주인공에 감정이입하게 만들었다. 고음 부분에선 폭발적으로 고음이 터져 판정단을 깜놀하게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