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편스토랑’ 명세빈, 집에서 대형 민어 회 뜨기 도전

‘편스토랑’ 명세빈이 대형 민어 회 뜨기에 도전한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쌀’을 주제로 한 30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이번 대결에는 먹티스트 이영자, 대용량 여신 이유리, 어남선생 류수영, 프린세빈 명세빈이 출격한다. 쟁쟁한 실력자들이 모인 만큼, 맛있고 건강에도 좋은 쌀 메뉴의 탄생이 기대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명세빈 역시 좋아하는 꽃과 함께 하는 러블리한 일상, 이에 반전되는 달콤살벌한 식성과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명세빈은 초대형 도마 2개를 꺼내며 요리 준비를 시작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커다란 박스가 등장했다. 명세빈이 박스 안에서 꺼낸 것은 무려 6kg에 달하는 거대한 민어였다. 여름철을 맞아 보양식 대표주자 민어를 준비한 것.

망설임 없이 대형 민어 회 뜨기에 돌입한 명세빈. 대형 민어는 크기가 큰 만큼 뼈도 굵어 해체가 쉽지 않은 편. 그러나 청순한 미소로 민어를 흐뭇하게 바라보던 명세빈은 칼을 들자마자 날카로운 눈빛으로 돌변, 힘겹게 머리를 잘라내고 초집중해 뼈에서 살을 능숙하게 발라냈다.

‘프린세빈’ 명세빈의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을 포착한 이유리는 “회를 뜰 때 명세빈 언니의 표정에 쾌감이 있다”고 해 웃음을 줬다.

달콤살벌 ‘프린세빈’ 명세빈의 대형 민어 회뜨기와 그녀의 반전 식성, 6kg 민어로 완성한 역대급 비주얼의 민어 한상까지 모두 공개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8월 6일 금요일, 평소보다 1시간 20분 늦은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