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유통소비
풀무원,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으로 김부문 최초 국제인증

풀무원식품이 14년의 연구개발 끝에 독자 개발한 신품종으로 만든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이 김 부문 세계 최초로 지속가능한 해조류에 부여되는 ‘ASC-MSC 해조류’ 인증과 가공 유통 제품에 부여되는 ‘ASC-CoC’ 인증을 동시 취득했다고 5일 밝혔다.

‘노을해심’은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ASC 에코라벨을 부착한 세계 최초 ASC 인증 김을 선보이게 된다. 이날 풀무원은 이번 인증 심사를 진행한 로이드인증원으로부터 '지속가능 수산물 협력사 우수사례'로 선정돼 감사패를 받고, MSC 한국사무소와 지속가능 수산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ASC-MSC 해조류 인증’은 지속가능한 해조류 양식장에 부여하는 국제인증이다. ASC-MSC 해조류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양식장 주변 바다 환경을 깨끗하게 관리 유지해야 하고 사료, 수질, 항생제 사용 여부는 물론 노동자 권리에 관한 기준 등에 이르기까지 엄격한 심사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ASC-CoC’ 인증은 ASC 인증을 획득한 수산물이 생산부터 유통까지 지속가능한 이력에 따라 투명하게 관리되고 있음을 증명하는 제도다. 인증을 받으면 지속가능 수산물을 원료로 하여 2차 가공 상품을 생산하고 유통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풀무원은 품종 재배부터 제품화까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함으로써 바닷속 생물과 수자원을 보호하는 데 집중했다. ‘노을해심’의 원초 양식장이 있는 전라북도 부안 위도는 20km 반경 내 발전소나 산업단지 등이 없는 청정해역으로 꼽힌다.

본격적인 김 양식에 앞서 위도에 서식하고 있는 해양생물을 조사하고, 김 양식이 위도 인근에 출연 가능한 멸종 위기 해양생물에 대한 분석 및 매뉴얼을 구축해 해양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 또 더 나은 어업 환경과 산지 인프라 구축 등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까지 세심하게 고려했다.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빛, 소음, 냄새 등의 다양한 가능성을 평가하여 미연에 방지하고, 지역 사회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활성화, 환경 오염 발생 등도 최소화하며 해양 환경뿐 아니라 지역사회와 생산자, 소비자 모두에게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운영 환경을 마련했다. 제품 생산 공정 과정에서도 철저한 관리를 통해 신뢰도를 높였다.

‘노을해심’은 2개 품종을 접목해 맛과 영양 측면에서 장점을 극대화한 것도 특징이다. '풀무노을'은 윤이 나는 붉은색을 띠고, '풀무해심'은 단백질, 식이섬유, 철분, 칼슘 함량이 높고 단맛과 감칠맛이 뛰어나다. 소금이나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은 구운 김으로 출시한 '노을해심'은 추후 구운도시락김, 재래 조미김 형태로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풀무원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