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사기혐의' 마이크로닷 부모, 검찰 징역 5년·3년 구형...선고공판 내달 1일

검찰이 지인에게 거액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난 혐의로 기소된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에게 각각 징역 5년과 3년을 구형했다.

사진=연합뉴스(마이크로닷 아버지)

10일 검찰은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단독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사기혐의로 구속 기소된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씨에게 징역 5년을, 불구속 기소된 어머니 김모씨에게 징역 3년을 각각 구형했다.

신씨 부부는 20여년 전인 1990~1998년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 14명에게서 총 4억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신씨 부부의 사기 피해액을 3억2000만원으로 추산했으나 검찰의 보강 수사 과정에서 4억원으로 늘어났다. 마이크로닷은 물론 마이크로닷 형 산체스도 논란 당시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신씨 부부의 거액 사기 사건은 연예인 가족의 채무를 폭로하는 ‘빚투’ 논란의 시발점이 됐다. 이들 부부에 대한 선고 공판은 10월 1일 열린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벤투호, 'WC예선' 스리랑카전 10월 10일 화성서 진행 icon이소룡→키아누 리브스까지...월드클래식무비, 추석 '럭키박스' 라인업 편성 icon'자연스럽게' 위너 김진우X송민호, 은지원과 케미 가동..."김종민 이사갔어요!" icon‘삼시세끼’부터 CGV까지...멀티비타민 센트룸, 소비자와 맞춤형 소통 iconLA다저스, 7년 연속 MLB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류현진 4번째 PS 진출 icon라이머♥안현모 부부, 쿠쿠 트윈프레셔 광고모델 발탁...新 광고계 블루칩 icon'괴팍한5형제' 박준형 "조던-프레디 머큐리 직접 봤다"...백현 "온몸에 소름" icon올가을 보습+영양 기초라인 뷰티템 신상6...페이스부터 바디까지 icon추석 고속도로 교통상황, 오후 6~7시 귀성 정체 절정...서울-부산 5시간 30분 icon권진아, 정규 2집 타이틀곡은 '시계 바늘'...트랙리스트 공개 icon'월간십일절 빕스' 연어특별전 최대 90% 할인권 판매 '구매각' icon박세영, '스텔라'서 필라테스 강사 변신...손호준·이규형과 호흡 기대↑ icon"선한 영향력 아이콘"...강다니엘-아이즈원 이채연, 9월 기부천사 선정 icon법정 뮤지컬 '블랙수트' 추석맞이 전석 50% 할인+하이터치회 이벤트 icon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서 시신 2구 발견...소방당국 '방화' 추정 icon‘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오정세, 이런 게 리얼! 사랑과 전쟁 ‘사자부부’ icon‘TMI NEWS’ 엑스원(X1) 김요한, 1위가 될 관상?…손동표 잔망美 icon스마트주차앱 아이파킹, 추석 장거리운전 졸음방지 팁 소개...간식 중요? icon‘아이돌라디오’ 셀럽파이브 김신영 “우리가 질릴 때까지 한다” icon윤종신, 12년 함께한 '라디오스타' 시청자들에 마지막 인사 '안영미 눈물' icon트와이스 나연·정연·모모, 신곡 'Feel Special' 콘셉트? '신비로운 아름다움' icon신카이 마코토 ‘날씨의 아이’, 10월 개봉 “약속 지키기위한 결정” [공식] icon‘조커’ 호아킨 피닉스, 23kg 감량 연기투혼 “늑대처럼 보이길 바랐다” icon짧은 추석, 실속 있는 '한가위 아이템'으로 건강 선물 icon[리뷰] 영화 ‘예스터데이’ 비틀즈로 하나되는 전세계-전세대공감 드라마 icon하프클럽, 추석연휴 아이더·네파·블랙야크·라푸마 등 아웃도어 특가전 '최대 90%세일' icon‘나의 나라’ 양세종-우도환-김설현, 60초 입문 완료! 강렬한 아우라 티저 icon프로미스나인, 깜찍발랄 명절 인사 "보름달처럼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icon추석 특선영화 지겹다면? 가족이 함께 즐기는 넷플릭스 5PICK icon장동건vs송중기, 운명의 갈림길에 서다...운명 건 변화감행(아스달연대기) icon‘형집행정지 불허’ 박근혜, 추석 끝난 뒤 외부병원서 어깨수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