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남성 직장인 80% "육아휴직 사용 못해"...'상사눈치' '회사분위기' 탓

이달부터 개정된 남녀고용평등법이 시행되며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이 확대되고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 법안도 발의됐다. 하지만 남성의 육아 참여는 여전히 갈 길이 먼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앱 알바콜이 ‘육아휴직’을 주제로 회원 114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육아휴직을 사용해 본 남성 직장인은 5명 중 1명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직을 가로막은 가장 큰 이유는 회사 전체적으로 육아휴직을 쓰지 않는 분위기 때문이었다.

먼저, 응답한 직장인 중 육아휴직을 사용해 본 비율은 32.4%로 집계됐다. 나머지 67.6%는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못했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컸다. △여성 직장인의 37.5%가 육아휴직을 사용해봤다고 응답한 반면 △남성 직장인은 20.8%로 여성보다 절반 가까이 적었다. 즉 육아휴직을 사용해본 직장인은 3명 중 1명에 그쳤고 남성 직장인의 사용 비율은 그보다 더 적었다.

육아휴직을 가로막은 이유는 다양했다. 그 중에서도 △’상사 눈치’(22.7%)와 △’회사 분위기’(22.0%)가 가장 큰 걸림돌로 전체 이유의 절반을 차지했다. 특히 △남성의 경우 ‘회사 사람 대부분 육아휴직을 안 쓰는 분위기’(27.2%)를, △여성 직장인은 ‘상사와 동료 눈치’(22.6%) 때문에 각각 사용에 큰 제약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으로는 △’경제적 부담’(14.7%)이 꼽혔다. 육아휴직 사용으로 인해 줄어드는 월급에 대한 부담으로 사용을 꺼리는 것으로, 해당 응답비율은 △공공기관 재직자(21.9%)에게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외 △’경력 공백에 대한 우려’(8.7%) △’사용 방법을 잘 모름’(8.6%) △’신청했지만, 회사에서 거부당함’(6.7%) 등의 이유도 이어졌다.

사진=PIXABAY

앞선 의견이 육아휴직을 사용 못한 이유라면 아직 사용 전인 경우도 일부 확인됐다. △’차후 사용할 계획’(5.4%) △’자녀 입학 등 이후에 쓰려고 남겨둠’(2.3%) 등으로 전체 비율 중 차지하는 비중은 적었다.

그 외 ‘결혼으로 퇴사’ ‘임신해서 퇴사 당함’ ‘권고사직’ 및 ‘서비스직이라 엄두를 못 냄’ ‘남자직원 휴직이 많지 않음’ 등 기타 답변을 통해 육아휴직을 가로막는 직장 내 갑질도 확인됐다.

그렇다면 직장인 부모가 가장 바라는 육아 정책은 무엇일까? 조사 결과 △’직장 내 인식 개선’(21.6%)이 가장 많이 득표했다. 출산과 육아휴직 사용에 대해 사업장 차원에서의 인식 개선을 가장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앞서 육아휴직을 가로막은 일부 직장 내 갑질에 경종을 울리는 듯했다. 

그 외 △’근무시간 단축’(18.4%) △’국공립유치원/어린이집 확대 및 신설’(17.4%) △’자녀 돌봄 서비스 확대’(17.0%) △’등·하원 서비스’(13.3%) △’아동수당 및 자녀장려금’(11.8%) 등의 순서로 직장인 부모가 바라는 각종 육아 지원제도들이 집계됐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0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9%이다. 직장인 및 구직자 회원 1141명이 참여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두번할까요' DJ 이종혁X게스트 권상우·이정현, 오늘(2일) '컬투쇼' 출격 icon'28일 컴백' 몬스타엑스, 새 앨범 'FOLLOW : FIND YOU' 스케줄러 공개 icon'블랙머니' 조진웅, 카리스마 막가파 검사 변신...1차 예고편 공개 icon'15일 컴백' 엔플라잉, 새 앨범 '야호'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굿밤' icon'토니모리 990원' 이벤트, '겟잇틴트 투고' 파격가 한정판매 icon신세계 파주프리미엄아울렛, '그랜드 오프닝 페스타'...최고 70% 할인 icon"가짜 오디션의 진실"...PD수첩, '프듀X' 조작 논란 예고편 공개 icon프로젝트M '캐시미어 페스티벌' 타임특가...가볍고 따뜻한 실용템 iconSuperM, 10월 4일 타이틀곡 'Jopping' 월드와이드 공개 "슈퍼에너지 전파" icon'겨울왕국2', '숨겨진 세상' 뮤직예고편 인기↑...공개 하루만에 519만뷰 돌파 iconAB6IX, 첫 정규 '6IXENSE' 트랙리스트 공개 '전곡 작사 작곡 완성형 아티스트돌' icon'장사리', 김명민·메간폭스 실존인물 참고?...캐릭터 탄생 비하인드 공개 icon‘해투4’ 대선배 박영규X김미숙이 조윤희 NG에 보인 반응 '극과 극' icon'배가본드' 배수지-신성록, 불 꺼진 도서관서 싸늘한 맞대면 icon휴잭맨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설인X탐험가 '환상의 콤비' 포스터 공개 icon차은우 '쉘파 집업' VS 김보라 '보아 후디'로 겨울 스타일링 제안 icon하반기 채용 인적성 시험, 구직자 82% "너무 어려워" icon롯데멤버스, 최대 100만 L포인트 제공 퀴즈플랫폼 ‘익스Quiz미’ 론칭 icon슈퍼주니어·뉴이스트·강다니엘 등, 'BOF' 3차 라인업 합류 iconCIX 배진영, 글로벌 가방모델 발탁...만찢남 미소 화보공개 icon지현우, STX라이언하트와 전속계약 체결...정준호·남경읍 등과 한솥밥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