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남성 직장인 80% "육아휴직 사용 못해"...'상사눈치' '회사분위기' 탓

이달부터 개정된 남녀고용평등법이 시행되며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이 확대되고 남성 육아휴직 의무화 법안도 발의됐다. 하지만 남성의 육아 참여는 여전히 갈 길이 먼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앱 알바콜이 ‘육아휴직’을 주제로 회원 114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육아휴직을 사용해 본 남성 직장인은 5명 중 1명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직을 가로막은 가장 큰 이유는 회사 전체적으로 육아휴직을 쓰지 않는 분위기 때문이었다.

먼저, 응답한 직장인 중 육아휴직을 사용해 본 비율은 32.4%로 집계됐다. 나머지 67.6%는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못했다. 성별에 따른 차이도 컸다. △여성 직장인의 37.5%가 육아휴직을 사용해봤다고 응답한 반면 △남성 직장인은 20.8%로 여성보다 절반 가까이 적었다. 즉 육아휴직을 사용해본 직장인은 3명 중 1명에 그쳤고 남성 직장인의 사용 비율은 그보다 더 적었다.

육아휴직을 가로막은 이유는 다양했다. 그 중에서도 △’상사 눈치’(22.7%)와 △’회사 분위기’(22.0%)가 가장 큰 걸림돌로 전체 이유의 절반을 차지했다. 특히 △남성의 경우 ‘회사 사람 대부분 육아휴직을 안 쓰는 분위기’(27.2%)를, △여성 직장인은 ‘상사와 동료 눈치’(22.6%) 때문에 각각 사용에 큰 제약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으로는 △’경제적 부담’(14.7%)이 꼽혔다. 육아휴직 사용으로 인해 줄어드는 월급에 대한 부담으로 사용을 꺼리는 것으로, 해당 응답비율은 △공공기관 재직자(21.9%)에게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외 △’경력 공백에 대한 우려’(8.7%) △’사용 방법을 잘 모름’(8.6%) △’신청했지만, 회사에서 거부당함’(6.7%) 등의 이유도 이어졌다.

사진=PIXABAY

앞선 의견이 육아휴직을 사용 못한 이유라면 아직 사용 전인 경우도 일부 확인됐다. △’차후 사용할 계획’(5.4%) △’자녀 입학 등 이후에 쓰려고 남겨둠’(2.3%) 등으로 전체 비율 중 차지하는 비중은 적었다.

그 외 ‘결혼으로 퇴사’ ‘임신해서 퇴사 당함’ ‘권고사직’ 및 ‘서비스직이라 엄두를 못 냄’ ‘남자직원 휴직이 많지 않음’ 등 기타 답변을 통해 육아휴직을 가로막는 직장 내 갑질도 확인됐다.

그렇다면 직장인 부모가 가장 바라는 육아 정책은 무엇일까? 조사 결과 △’직장 내 인식 개선’(21.6%)이 가장 많이 득표했다. 출산과 육아휴직 사용에 대해 사업장 차원에서의 인식 개선을 가장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앞서 육아휴직을 가로막은 일부 직장 내 갑질에 경종을 울리는 듯했다. 

그 외 △’근무시간 단축’(18.4%) △’국공립유치원/어린이집 확대 및 신설’(17.4%) △’자녀 돌봄 서비스 확대’(17.0%) △’등·하원 서비스’(13.3%) △’아동수당 및 자녀장려금’(11.8%) 등의 순서로 직장인 부모가 바라는 각종 육아 지원제도들이 집계됐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0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9%이다. 직장인 및 구직자 회원 1141명이 참여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두번할까요' DJ 이종혁X게스트 권상우·이정현, 오늘(2일) '컬투쇼' 출격 icon'28일 컴백' 몬스타엑스, 새 앨범 'FOLLOW : FIND YOU' 스케줄러 공개 icon'블랙머니' 조진웅, 카리스마 막가파 검사 변신...1차 예고편 공개 icon'15일 컴백' 엔플라잉, 새 앨범 '야호'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굿밤' icon'토니모리 990원' 이벤트, '겟잇틴트 투고' 파격가 한정판매 icon신세계 파주프리미엄아울렛, '그랜드 오프닝 페스타'...최고 70% 할인 icon"가짜 오디션의 진실"...PD수첩, '프듀X' 조작 논란 예고편 공개 icon프로젝트M '캐시미어 페스티벌' 타임특가...가볍고 따뜻한 실용템 iconSuperM, 10월 4일 타이틀곡 'Jopping' 월드와이드 공개 "슈퍼에너지 전파" icon'겨울왕국2', '숨겨진 세상' 뮤직예고편 인기↑...공개 하루만에 519만뷰 돌파 iconAB6IX, 첫 정규 '6IXENSE' 트랙리스트 공개 '전곡 작사 작곡 완성형 아티스트돌' icon'장사리', 김명민·메간폭스 실존인물 참고?...캐릭터 탄생 비하인드 공개 icon‘해투4’ 대선배 박영규X김미숙이 조윤희 NG에 보인 반응 '극과 극' icon'배가본드' 배수지-신성록, 불 꺼진 도서관서 싸늘한 맞대면 icon휴잭맨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설인X탐험가 '환상의 콤비' 포스터 공개 icon차은우 '쉘파 집업' VS 김보라 '보아 후디'로 겨울 스타일링 제안 icon하반기 채용 인적성 시험, 구직자 82% "너무 어려워" icon롯데멤버스, 최대 100만 L포인트 제공 퀴즈플랫폼 ‘익스Quiz미’ 론칭 icon슈퍼주니어·뉴이스트·강다니엘 등, 'BOF' 3차 라인업 합류 iconCIX 배진영, 글로벌 가방모델 발탁...만찢남 미소 화보공개 icon지현우, STX라이언하트와 전속계약 체결...정준호·남경읍 등과 한솥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