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트레저, 맵 공개에 트위터 '들썩'...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랭킹 5위

12인조 보이그룹 트레저의 데뷔 프로모션 콘텐츠가 연이어 공개되며 국내뿐 아닌 글로벌 팬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YG는 17일 트레저 공식 유튜브 채널에 ‘트레저 맵’ 1편을 처음 선보였다. 방송에서는 총 288인분 요리와 '먹방'에 나선 멤버들의 좌충우돌 도전기가 그려졌고, 다소 어수룩하지만 유쾌한 일상을 엿볼 수 있었다. 이에 팬들의 호응은 뜨거웠다. 트레저의 근황을 궁금해했던 국내외 팬들은 YG의 '보석함' 방출에 응원과 격려의 목소리를 쏟아내며 이들 데뷔에 힘을 실었다.

실제 이날 방송 직후 ‘#TREASURE_MAP_BEGINS’란 해시태그는 트위터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랭킹 5위에 오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또한 ‘트레저 맵’을 시청한 팬들의 “너무 귀엽다, 매력둥이들에 입덕 완료” “정말 기다려져요, 빨리 데뷔해주세요” 등 응원 댓글이 세계 각국 언어로 쓰여졌다.

트레저 멤버들 역시 자신들의 리얼리티 콘텐츠를 직접 보고 기뻐했다. 18일 오후 12시 트레저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멤버들의 '트레저 맵' 리액션캠 영상이 게재됐는데 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레저 맵’ 1편 시사를 위해 한 자리에 모인 트레저 멤버들은 화면 속에 비친 각자의 면면에 시종일관 밝은 미소로 당시의 기억을 되살렸다. 특히 육수 팩을 뜯어서 국물을 우려낸 재혁과 떡볶이에 방부제를 넣은 준규의 실수에 멤버들 모두 박장대소하며 잊지 못할 우애를 다졌다.

‘트레저 맵’은 구독자의 마음(보물)을 찾아 떠나는 12인 크리에이터의 이야기를 담았다. 동시에 MAP(Maximum Amusement Project)은 트레저가 만드는 ‘가장 재미있는 프로젝트’라는 중의를 내포했다. 매주 금요일 낮 12시, 주 1회 정기적으로 업로드된다. 일상 속 트레저의 진솔한 모습을 엿볼 수 있으며 멤버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한 다채로운 에피소드가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BTS ‘블랙스완’, 전세계 93개국 및 지역 아이튠즈 ‘톱송’ 1위 icon‘이태원 클라쓰’ 박서준x김다미x이주영x김동희, 안방 씹어먹을 청춘들 온다 icon‘런닝맨’ 금새록, 기상천외 어깨춤 시연...알고보니 음문석 작품? icon‘슈돌’ 거울왕자 건후, 연남동 도플갱어 거울쇼 ‘깜찍’ icon‘포레스트’ 박해진, 넘사벽 스페셜리스트의 자체발광 ‘수트발’ icon‘하이바이,마마!’ 이규형, ‘퓨어파파’ 변신...이번에도 흥행안타 칠까 icon'핸섬타이거즈' 서장훈, 김승현·쇼리 '최하등급' 팩폭...2주 연속 시청률↑(ft.차은우) icon이영자, ‘전참시’ 통해 선보인 레전드 먹거리는? '맛집 월드컵' 발표 icon'집사부일체' 신상승형재, 치어리딩 연습 열정甲...양세형 짤방 굴욕 icon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서 산사태, 한국인 4명 실종 icon'개콘' 유민상·김하영, 결혼설→새 코너 호흡...핑크빛 기류 형성 기대UP icon'도레미마켓' 지석진X양세찬, 티격태격 케미UP...예측불허 예능감 폭발 icon소녀시대 윤아 영광 잇는다! ‘본대로 말하라’ 최수영 “진지한 변신, 제대로 해내고파”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조병규, 꼴찌탈출 위해 뭉친 ‘드림즈 삼총사’ icon'전참시' 하니, 훈남 남동생 등장...흑역사 폭로전에 안절부절 icon‘사랑불’ 손예진, 현빈 선물 준비하던 중 납치...돌발상황 이유는? icon‘초콜릿’ 윤계상, 홀로 떠난 뒷모습...하지원과 해피엔딩 맞이할까 icon강남♥이상화, 시댁식구들 신혼집 초대...양봉부부 첫 집들이 현장공개 icon‘연기神’ 한석규, ‘낭만닥터 김사부2’ 찐열연 퍼레이드 icon[현장] 골든차일드 "첫 단독콘서트, 과거→미래 담은 대혜자 컬렉션" icon[현장]골든차일드 최보민 "2019년 연기도전, 바빴지만 좋았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