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보이스2' 이하나, 권율 계략에 고시원 폭탄테러로 사망했나

‘보이스2’ 이하나가 권율의 덫에 걸려 사망을 한 것인지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16일 밤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 시즌2'(극본 마진원·연출 이승영) 마지막회에서는 방제수(권율)와 도강우(이진욱)-강권주(이하나)간 최후의 대결이 펼쳐졌다.

 

사진=OCN '보이스2' 방송 캡처

이날 방제수는 신체의 일부가 든 아이스박스를 들고 경찰청에 자수했다. 방제수는 강권주(이하나)에 "내가 준비한 선물이 하나 더 있는데 못 봤나 보다"며 비열하게 웃었다. 그 순간 도강우가 방제수 집 벽에 매장된 나홍수(유승목)를 발견했다.

도강우는 방제수에 혐오 범죄조직 닥터 파브르를 언급하며 "경찰들 죽이면서 다니면 네가 뭐라도 되는 것 같냐"며 비꼬았다. 또 도강우는 살인에 사용한 장비들을 어떻게 구입했는지, 죽은 엄마를 약품 처리해 함께 살고 있는 이유 등을 물었다.

수많은 질문에도 마땅한 답을 내놓지 않던 방제수는 도강우에 "솔직해지자. 자기가 한 짓을 어떻게 똑같이 했는지가 궁금한 거 아니냐"고 말했다. 도강우는 왜 자신의 뒤를 캤는지 물었지만, 방제수는 "알고 있잖아. 기억 못 하는 거냐. 못 하는 척하는 거냐"며 "두 사람이 살면 몇 명이 죽을 거 같냐"고 의미심장하게 물었다.

다른 곳으로 호송되던 방제수는 화장실이 가고 싶다는 핑계로 화장실 칸에 들어갔다. 화장실 바닥과 가위가 부딪히는 소리를 들은 강권주가 이를 도강우에 전달했다. 하지만 방제수는 이미 경찰 무리 중 조력자의 도움을 얻어 수갑을 풀었다. 방제수는 곧장 그길로 나와 경찰들을 차례로 살해했다.

그 소식을 들은 도강우는 "이 자식 처음부터 계획한 거다. 자수부터 탈출까지 경찰이 얼마나 무능력한지 보여주려고 한 거다"라며 분노했다. 그 과정에서 도강우는 블랙아웃됐던 당시 약이 사라졌던 것을 기억했다. 도강우는 유일하게 그 약의 존재를 아는 곽독기(안세하)가 방제수의 조력자일 것이라 의심했다.

 

 

강권주와 도강우는 방제수의 뒤를 쫓았다. 방제수가 숨어든 곳을 찾아낸 도강우는 그곳에 있는 곽독기를 보고 배신감에 치를 떨었다. 곽독기는 도강우에 "친구도 없던 왕따 시절에 그 사람은 나한테 말도 걸어준 사람이다. 속여서 죄송하다. 죽여달라"며 빌었다.

이후 고시원 인질사건이 벌어지고 골든타임팀과 풍산경찰서 경찰들이 대거 투입된다. 고시원 안에 방제수가 숨겨둔 폭탄 꾸러미 2개는 발견했으나 나머지 1개를 찾지 못한 상황. 강권주가 남아서 현장을 조사하는 동안 도강우는 방제수를 추적해 건물 지하로 들어간다.

둘 간의 격투가 벌어지고 가까스로 제압한 순간 방제수는 도강우에게 자신을 죽이지 않으면 강권주가 죽는다고 암시한다. 같은 시간 강권주는 지하에서 아이의 구조요청을 듣고 찾아가지만 그곳에는 방제수가 설치에 놓은 폭탄물이 남은 시간 2초를 가리키고 있었다. 그리고 건물이 붕괴될 듯 폭발이 발생한다. 무전기를 통해 폭발음을 들은 도강우의 얼굴에는 자괴감과 안타까움이 흐르고 눈물이 흘러내렸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