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ney 경제
주요 외식비 8개 중 6개 올라…김밥 10% ‘최고’

소비자 물가가 상승하는 가운데 주요 외식비도 대부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9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올해 3월 서울 지역 기준으로 대표 외식 품목 8개 가운데 6개 품목의 가격이 지난해 3월보다 상승했다. 이중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김밥으로, 1년 사이에 평균 2446원에서 2692원으로 10.0% 올랐다.

김치찌개 백반 가격은 6642원에서 6769원으로 4.75%, 자장면은 5115원에서 5346원으로 4.51% 상승했다. 냉면과 비빔밥, 칼국수 가격은 0.85∼2.65% 상승했다. 이들 품목 가격은 지난해 12월 말과 비교해도 모두 가격이 올랐다. 반면 삼계탕 가격은 1만4462원으로 1년 전과 동일했고, 삼겹살은 1만6615원에서 1만6581원으로 0.20% 내렸다.

또 올해 3월 기준 다소비 가공식품 28개 중 즉석밥, 밀가루, 고추장 등 16개 품목의 가격이 지난해 12월보다 상승했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가공식품은 즉석밥(100g 기준)으로, 614원에서 674원으로 9.8% 올랐다. 이어 밀가루(3.4%), 고추장(3.2%), 치즈(3.1%), 참기름(2.8%) 순으로 많이 상승했다.

사진=각 브랜드 제공

특히 즉석밥(100g 기준)과 냉동만두(100g 기준) 가격은 올해 들어 3개월 연속 가격이 상승했다. 반면 소시지(-2.6%), 시리얼(-1.8%), 라면(-1.4%) 등 7개 품목은 지난해 12월보다 하락했다. 라면은 3개월 연속 가격이 떨어졌다. 맛살, 참치캔, 소주, 콜라, 카레 등 5개 품목은 가격 변동이 없었다.

김상훈 기자  ksh@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