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전 노래밖에 모르는 바보예요"

고운 미성으로 순수함을 그리는, 독보적인 음색의 소유자 러블리즈 케이(김지연)이 데뷔 6년만에 첫 솔로앨범을 발매했다. 김지연은 첫 솔로앨범 '오버 앤드 오버'로 무한한 가능성을 증명할 예정이다. 김지연은 외적인 스타일은 물론 보컬 창법까지 변화를 주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케이(김지연)의 첫 솔로앨범 타이틀곡 'I Go(아이 고)'는 성장 동화를 그렸다. 일상에 힘들고 지치는 날들 안에서 항상 곁에 있어 주는 빛 같은 존재들 덕분에 앞으로 나아갈 수 있고 더 높게 날 수 있다는 희망찬 이야기를 담아냈다.

케이(김지연)는 이번에 본명 '김지연'을 내세웠다. 러블리즈의 메인보컬임에도 데뷔 6년차에 멤버들 중 첫 솔로 활동을 하는 만큼 그 어깨는 무겁다. 지난 8일 첫 솔로앨범 발매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한 케이(김지연)은 싱글리스트에 "아직도 꿈을 꾸는 기분"이라며 "첫 단추를 잘 꿰야겠다는 마음이다"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러블리즈 케이는 알지만 김지연은 동명이 많다. '케이(김지연)'으로 하면 나를 더 알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 둘 다 알리고 싶었다. 첫 단추를 잘 꿰면 또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한다. 베이비소울과 유지애도 솔로를 냈었지만 디지털 싱글이었다. 활동을 하는 멤버는 내가 처음이다. 무대도 많이 연습하고 있다. 처음이다 보니 새롭고 행복하다."

케이(김지연)는 첫 솔로앨범 '오버 앤 오버'로 알앤비 장르를 처음 시도했고, 무대도 댄서 없이 홀로 선다. "목소리만으로 앨범을 채웠다. 내용은 희망을 전하기도 하고 이별 감성들이 담겼다. '드리밍'이라는 알앤비 곡과 '아이 고' 중 타이틀을 놓고 많이 고민했다. 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자는 생각에 '아이 고'가 됐다. '아이 고'는 처음 듣는 순간부터 너무 마음에 들었다."

무대 역시 안무 하나 없이 스탠드 마이크를 이용해 홀로 채운다. "노래의 웅장함을 목소리만으로 풍성함으로 채워야 하니 고민이 많다. 무대 위 연기보다는 노래에 더 집중하는 모습이 더 좋을 것 같아서 꾸밈없이 노래에 빠지는 모습에 집중하도록 했다."

5년 만에 처음으로 금발 헤어스타일도 시도했다. 케이(김지연)는 "뮤직비디오에서는 '시계 요정'으로 변신했다. 케이(김지연)는 "팬분들이 앞머리 없는 것을 좋아해서 용기를 내봤다. 안 어울리면 어쩌나 싶었다. 외모에 대한 자신감이 없었는데 주위 반응이 좋아서 다행"이란다.

"'아이 고' 뮤직비디오에서는 내가 시계를 관리하는 요정이다. 그중 한 시계가 고장이 나서 세상이 빛을 잃어버린다. 시계를 다시 돌리기 위해서 모험을 떠나게 된다. 천에 이끌려 다니다가 고난과 역경을 겪지만 결국은 주변의 빛들 덕분에 앞으로 나아가게 된다는 희망찬 메시지를 담았다."

케이(김지연)는 스스로를 '노래밖에 모르는 바보'라고 스스로를 칭한다. 가수 보아를 보면서 가수를 꿈꿨고, 집에서 혼자 노래하면서 꿈을 키워왔다. 노래가 좋아 가수가 됐지만, 걸그룹 멤버로서 비교당하고, 경쟁 속에서 살아가야 한다. 

그렇기에 '아이 고'가 더욱 힘이 됐다. 케이(김지연) 역시 팬들의 응원은 성장하고 나아갈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덕분에 최근에 Mnet '퀸덤'에 출연해 받은 혹평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나는 쉴 때도 연습실과 집만 왔다갔다 한다. 노래가 좋아서 노래를 시작한, 노래밖에 모르는 바보다. 가수가 된 후 좋은 성과를 내지 못하는 경우 자신감을 잃기도 한다. 그럴수록 주변 사람의 큰 힘이 있었기에 다시 의지를 다질 수 있었다. 혹평을 받기는 해보고 싶었던 것들을 도전하면서 재밌었다. 보완해야 할 점들을 새겨들으며 앞으로 러블리가 어떤 콘셉트로 나아갈 것인지 방향을 잡는데 큰 도움이 됐다."

솔로 가수로 꿈을 이루고, 러블리즈로서 처음으로 1위를 했던 올해는 케이(김지연)에 유독 남다른 의미다. 덕분에 케이(김지연)는 자신감도 생겼고,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태연, 아이유 선배님들처럼 '독보적인 아티스트'가 되는 것이 꿈이다. '제2의 케이'라 불리는 후배가 나왔으면 한다. 뮤지컬에 관심이 많다. 한번 해봤는데 너무 재밌었다. 기회만 된다면 뮤지컬도 도전해보고 싶다. 성규 선배님처럼 같이 병행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회사에서는 창법이 바뀔까 봐 걱정을 한다. 하지만 나는 내가 하고 싶기도 하고, 러블리즈로서의 색을 잃지 않고 잘 해낼 자신이 있다." 

반면 솔로 앨범을 냈지만 성적에는 크게 욕심을 갖지 않는다. "요즘 음원 차트는 정말 알 수 없고 어려운 것 같다. 음원 성적보다는 '가능성'을 보여드리고 기대감을 안겨 드리고 싶다. 그게 나한테는 가장 큰 성적이 될 것 같다." 

하지만 팬들이 성적을 낼 수 있는 원동력이 필요하다는 말에 케이(김지연)는 뮤직비디오 100만 공약을 내세웠다. "뮤직비디오가 한 편의 영화 같고 메시지도 좋다. 만약 활동기간 내에 100만 뷰가 넘으면 푸드트럭을 이용해 길거리 토스트를 직접 만들어 손편지와 함께 주고 싶다. 일일 카페라던지 가까이에서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이벤트를 하고 싶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런닝맨’ 김종국, 홈그라운드 안양서 펼치는 ‘예측불허 추격전’ icon구직자, 광속탈락 부르는 면접장 ‘치명적 실수’ 올가이드 icon[BIFF 결산] 亞시장 확장·女감독 주목·관객참여...부산영화제 '변화' 가능성 확인 icon프레시지 삼시세끼, ‘산촌편 밀키트’ 타임특가...천원의 행복 icon‘사풀인풀’ 설인아, 5포족 공시생 알바도전...김재영과 9년 만에 운명적 재회 icon‘집사부일체’ 정찬성, 하루만에 7kg 감량...처제 공격에 기절 사연 공개 icon슈퍼주니어, 오늘부터 ‘슈퍼쇼 8’ 개최...9집 신곡 최초 공개 icon‘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 서로에 칼겨눠...김설현, 권력좇아 박예진 곁으로 icon'연플리4' 배현성, 만찢남 비주얼...심쿵 화보 비하인드 공개 icon‘슈돌’ 윌벤져스, 최장 출렁다리 위 울음바다 사연 '눈물샘 폭발' icon방탄소년단, 사우디 스타디움 투어...“전세계 팬들과 역사적 순간 창조” icon'모던패밀리' 박원숙·임혁식 ‘황혼의 쌈’...사미자·김애경 ‘애틋한 남편사랑’ icon‘보좌관2’ 이정재, 국회의원 당선...법무장관 김갑수와 본격 대립예고 icon‘방구석1열’ 유희열 “과거 장윤주와 베니스서 ‘남행열차’ 부르며 ‘원스’ 촬영” icon'미우새' 김종국, 유세윤 母子 '담력훈련'에 위기 직면...극강 앙숙 케미 폭발 icon위너, 새 앨범 'CROSS' 메인포스터 공개...완전체 진화 예고 icon조국 부인 정경심, 오늘(12일) 4차 비공개 소환...檢 사모펀드 의혹 등 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