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프로듀스X101’ 센터, 선발 방식까지 바꾸며 교체? “연습생들도 충격”

‘프로듀스X101’ 센터가 바뀌었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는 ‘프로듀스X101’ 센터가 바뀌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MBC

연습생이 투표로 뽑는 첫 방송 센터. 그러나 ‘프로듀스X101’ 참가자 D씨는 “(센터가) 갑자기 바꿔서 OOO 연습생이 센터가 된 거고, 원래 다른 회사 친구가 센터로 뽑혀 있었다”라고 말했다.

방식을 바꿔가며 첫 무대 센터를 다시 뽑았다는 것. 지금까지 시즌이 이어져오며 유지됐던 센터 선발 방식을 바꾼다고 공지한 제작진. 그리고 이 상황에서 다시 진행된 센터 선발에서는 아무도 예상못한 연습생이 센터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참가자 D씨는 “(원래 센터도) 충격이었고 저희도 되게 이거는 갖고 노는 것도 아니고”라며 “(원래 센터가) 본인이 돼서 오열하고 그랬는데 갑자기 촬영 도중에 센터를 국프가 뽑는다는거에요. 누가 봐도 그때 OOO인기가 진짜 많아서 당연히 될 줄 알았는데 다들”이라고 지적했다.

센터만 문제가 아니였다. 경영곡 파트 분배에도 문제가 많았다고. 원래는 작곡가 주도로 연습생들에게 파트가 분배되야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 참가자 B씨는 “파트 분배같은 거 녹음실 장면에서 나오면서 ‘이 파트 불러볼게요’하고 들어가서 부르잖아요. 작곡가 마음도 있을 거 아니에요. 갑자기 작가가 달려들더니 30분동안 설교를 해서 어쩔 수 없이 (파트를 이렇게 분배) 했다, 안준영 PD가 작곡가를 데리고 나가서 한시간 동안 이야기를 해요”라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피디수첩’ 안준영 PD, ‘프로듀스X101’ 투표조작 가담? “의견 절대적” icon헤지스골프, X골프와 가을맞이 이벤트...최대 5만원 할인혜택 icon‘몽블랑M X RED’ 컬렉션, 글로벌 론칭...'에이즈 퇴치' 필기구·트롤리 선봬 icon‘PD수첩’ 프로듀스X101, 투표조작 의혹 “로또 아홉 번 연속으로 맞는 확률” icon리에티, 시력보호 위한 ‘블루라이트 차단안경’ 눈길 icon‘PD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3천명 오디션?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다” icon올겨울 몸은 따뜻하게 옷은 가볍게...패션업계, ‘발열’ 제품 경쟁 icon최민용, 경운기 운전까지? 안혜경 “연애만 잘하면 되겠다” icon김혜림, 김광규=내 사람? “좋아하면 확실히 표현하는 편” icon안혜경 “母 오랫동안 아파, 엄마밥 못 먹은지 10년째” icon‘불타는청춘’ 안혜경, 신효범 동물사랑 通했다 “언니는 몇 마리 키우세요?” icon‘한밤’ 김희애 “첫사랑? 어제 일도 생각이 안 난다” icon‘사람이좋다’ 유재환 “母 자궁내막암 판정, 잘 보내드리자 마음먹어” icon유재환, 연락두절 된 아버지 언급에 “상상조차 하기 싫어” icon문가영, 올더스 헉슬리 ‘멋진 신세계’ 속 계급 “카스트 제도 떠올라” icon‘여름아부탁해’ 김기리, 이채영 거절에도 “내가 싫은 건 아니지?” icon‘여름아부탁해’ 윤선우-김사권, 이영은 두고 멱살잡이 “절대 포기 못해” icon‘태양의계절’ 최성재, 정한용 분가 권유에 “오창석에게 아들 뺏길 수 없어” icon‘PD수첩’ 특정 소속사 연습생, 데뷔 예상? 분량 몰아주기+순위 급등 icon서울지하철 1~8호선, 오늘(16일) 총파업 돌입…서울시 “출근시간 정상운행” icon아이유 측, 故 설리 비보에 신보 콘텐츠 공개 중단 icon北조선중앙통신, 남북 경기 결과 보도 "치열한 공방전 속 0-0 무승부" icon[오늘날씨] 아침 최저기온 3도 일교차 유의...미세먼지 '좋음' icon칠레 K팝 팬들, 한국대사관서 故 설리 추모...중남미 언론도 주목 icon배럴, 20일까지 최대 50% 할인 '배럴데이' 이벤트 개최 icon리니지M, 오늘(16일) 정기점검 완료 "iOS 버전 업데이트 빌드 배포 지연" icon유엔 "시리아 북부 거주 쿠르드족, 터키 공격에 이라크로 피란" icon여야, 오늘(16일) '2+2+2' 회동...공수처 등 검찰·사법개혁안 논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