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외교부, 안나푸르나 실종자 발견 소식無 "수색 진행...영사조력 지속 제공"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교사 4명 등 6명이 실종된 가운데 네팔 당국이 본격적인 항공 수색구조 작전에 착수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18일 “주네팔대사관은 사고접수 직후 담당 지역을 관할하는 포카라 경찰 관계자에게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했으며 네팔 당국이 이날 육상 및 항공 수색(헬기 동원)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까지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다. 외교부는 또 “(눈사태로 인한 실종사건이 발생한) 데우랄리 지역 롯지(산장)에 대피한 5명과 트레킹에 참가하지 않고 시누와 지역에 있던 (한국인 교사) 2명은 헬기를 통해 촘롱지역(해발 2140m)에 있는 롯지로 이동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네팔 관계당국 등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 구조, 사고자 가족 지원 등 신속한 사태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실종자들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들이다. 지난 13일 충남지역 10개 학교 교사 11명이 한국을 출발, 25일까지 네팔 현지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정부는 사고 소식이 접수된 직후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으로 구성된 비상대책반을 가동하는 한편 18일 오후 외교부 직원들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급파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장]골든차일드 최보민 "2019년 연기도전, 바빴지만 좋았다" icon신년계획 1순위 ‘피부건강’...소중한 ‘피부장벽’ 사수하자 icon[현장] 골든차일드 "첫 단독콘서트, 과거→미래 담은 대혜자 컬렉션" icon칼바람엔 결케어! 화장대 위 각질관리 돕는 이색 뷰티템 icon아이소이 ‘잡티세럼Ⅱ’, 올리브영어워즈 1위 기념 할인 이벤트 icon‘연기神’ 한석규, ‘낭만닥터 김사부2’ 찐열연 퍼레이드 icon강남♥이상화, 시댁식구들 신혼집 초대...양봉부부 첫 집들이 현장공개 icon레드벨벳 슬기X코카콜라, 새해 이벤트...‘#작지만소중한 순간을 쓰세요!’ icon‘초콜릿’ 윤계상, 홀로 떠난 뒷모습...하지원과 해피엔딩 맞이할까 icon‘사랑불’ 손예진, 현빈 선물 준비하던 중 납치...돌발상황 이유는? icon'전참시' 하니, 훈남 남동생 등장...흑역사 폭로전에 안절부절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조병규, 꼴찌탈출 위해 뭉친 ‘드림즈 삼총사’ icon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 4명...2명은 여교사 icon소녀시대 윤아와 바통터치! ‘본대로 말하라’ 최수영 “진지한 변신 해내고파” icon'놀면뭐하니' 유재석, 장도연에 "'연예대상' 우수상 아냐? 수상소감이 그 급" icon[현장] 최보민, 탄탄 복근공개...TAG "다음 콘서트에 공개할 것" 약속 icon민해경, '바람바람바람' 댄스X힙합 레전드 무대...최진희·김범룡 누르고 1승 icon권인하, '보고싶은 얼굴' 고음+애드리브 폭발...민해경 2승 달성 (불후) icon조세호, 유산슬라면 비주얼 감탄...유재석 "선배 갑질 심하다"에 당황 icon최성수, '비오는날의 수채화' 역대급 흥 폭발...민해경 3연승 (불후의명곡) icon박강성, '해후' 라이브 제왕 입증...민해경 최종우승 (불후의명곡) icon김구라, 유재석 부캐 제안 "유산슬 말고 유국장...연예대상 2시간 방송 원해" icon'도레미마켓' 지석진, 쿨 '또자-쿨쿨' 근자감 폭발...혜리 정신 혼미 icon'사풀인풀' 설인아, 나영희에 "진호은 첫만남때 죽음...나만 살렸다" 폭풍 눈물 icon엄홍길 대장 "안나푸르나 실종자 3명 더 있어...가이드無 신원파악 안돼"" icon'사풀인풀' 이태선, 알바 면접 근자감 폭발 "성질 안 건드리면 제법 일한다" icon토트넘 손흥민, EPL 왓포드전 선발 출격...새해 첫 골 신고하나 icon민주당 ‘진보판사’ 이탄희 vs 한국당 ‘보수논객’ 김병민 ‘총선영입’ icon진중권, 이탄희·김의겸·정봉주·정연주에 “애완견·양아치”...모두까기 신공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