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BIFF 서신애, 깜짝 노출로 아역 이미지 훌훌 벗다

배우 서신애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가슴 부위가 노출된 드레스로 화제에 올랐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는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레드카펫을 밟은 서신애는 가슴 부위가 시스루로 깊게 파인 흰색 드레스를 입어 귀여운 이미지를 벗고 성숙미를 뽐냈다.

올해 스무살이 된 서신애는 아역 배우의 이미지에서 탈피하기 위해 성숙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고른 것으로 알려졌다.

서신애는 영화 '당신의 부탁'으로 이번 영화제에 참석했다. '당신의 부탁'은 2년 전 사고로 남편을 잃은 서른두 살 효진(임수정)이 죽은 남편과 전 부인 사이에서 홀로 남겨진 열여섯 살 아들 종욱과 함께하는 낯선 생활을 그린 작품이다. 서신애는 종욱(윤찬영)의 유일한 친구 주미 역을 맡았다.

 

사진 출처=뉴스엔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