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리빙
1인가구 증가에 공간 활용도 쑤욱~수납형 침대 6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국내 1인가구는 1995년 164만2406명에서 2015년 520만3440명으로 10년 새 356만1034명이 증가했다. 전체 가구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995년 12.67%에서 27.23%로 약 14.56%포인트 상승했다. 1인가구의 증가에 따른 주거공간의 소형화로 인해 수납공간을 확보하려는 수요로 수납형 가구에 대한 인기가 커지고 있다.

방에서 가장 많은 면적을 차지하는 게 침대다. 침대 밑이나 헤드 등을 수납공간으로 활용하는 '수납형 침대'에 대한 요구가 늘고 있다. 매트리스 하단에 계절 옷이나 이불을 수납하고 헤드부분에 휴대폰, 책 등 자주 쓰는 물건을 수납할 수 있어서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는 이들에게 유용하다.

 

한샘의 ‘아임빅 수납침대’는 매트리스 하단에 계절 옷이나 이불을 수납하고 헤드부분에 핸드폰, 책 등 자주 쓰는 물건을 수납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한샘의 온라인 쇼핑몰인 한샘몰에서 판매된 싱글침대 10대중 7대가 수납형 침대였다.

현대리바트의 '필로시 2단 멀티수납 퀸침대'는 침대 헤드레스트 부분에 책, 잡지 등을 꽂아놓을 수 있는 수납공간이 있다. 헤드레스트의 상하부 선반에는 액자, 캔들 등 소품류를 둘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조명 옵션을 추가하면 무드등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침대 하부에는 총 6개의 수납공간이 있다. 전면 서랍은 총 4개(작은 서랍 1+큰 서랍 2)로 구성됐다. 작은 서랍에는 속옷, 양말 등 부피가 작은 옷을, 큰 서랍에는 스웨터, 쿠션 등 두꺼운 옷 등을 보관하기 좋다. 후면은 바닥판을 열면 사용할 수 있는 수납공간으로 부피가 크면서도 자주 꺼내지 않는 물건을 넣어 창고처럼 활용할 수 있다.

 

 

한샘 ‘폴딩스툴베드’는 한 가구안에 스툴(등받이와 팔걸이가 없는 의자)과 침대 기능이 모두 들어있다. 접으면 스툴로, 펴면 침대로 사용할 수 있다. 접이식 침대를 사용하지 않을 때 보관이 어렵다는 점을 개선했다. 접어서 스툴로 활용하면 접이식 침대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유용하게 공간 활용을 할 수 있다. 1인가구뿐만 아니라 좁은 원룸, 서재, 사무 공간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에넥스의 미드나잇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수납침대의 헤드 부분은 2단의 넓은 선반형 수납공간이 있어 책이나 핸드폰 등을 자유롭게 둘 수 있으며 LED 조명은 은은한 빛으로 부드러운 느낌의 공간을 연출하기 좋다. 하단 수납공간은 벙커공간과 서랍공간으로 구분, 계절 지난 옷이나 자주 입는 옷을 구분해 보관할 수 있다.

 

 

기숙사 방과 같은 공간을 만들어주는 동서가구의 멀티 시스템 가구는 아랫 쪽에 슬라이딩 침대가 있다. 낮에는 침대를 아래에 넣어둬 방을 더 넓게 쓸 수 있다.

일룸 멀티소파 ‘레이턴’은 개인의 취향과 사용 목적에 따라 맞춤형 구성을 제공한다. 분리가 가능한 등받이를 양쪽에 배치하면 일반 소파처럼 사용할 수 있고, 한 쪽에만 배치하면 편안하게 기댈 수 있는 간이 데이베드로 안성맞춤이다. 양쪽 등받이를 모두 떼어내면 거실이나 드레스룸의 포인트가 되는 평상형 벤치로도 쓸 수 있다.

.

 

에디터 김혜진  agent@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혜진의 다른기사 보기
SPONSORE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