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박지성, 12일 모친상-조모상...'슬픔 잠긴 새해'

 

한국을 대표하는 축구 스타 박지성이 12일(한국시각) 불의의 교통사고 끝에 모친상을 당했다. 설상가상으로 같은 날 조모상까지 이어져 슬픔에 잠긴 새해가 됐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박지성의 어머니 장명자 씨는 지난해 연말을 맞아 아들이 거주하는 영국 런던을 방문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12일 결국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손녀이자 박지성의 딸인 연우 양과 함께 있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연우 양은 부상 없이 무사하지만, 고인은 손녀를 지키려다 더 부상이 심해졌다고 전해지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같은 날 오후 박지성의 할머니 김매심 씨도 요양병원에서 별세해, 모친상과조모상이 같은 날로 겹치게 됐다. 김 씨의 빈소는 경기도 수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박지성이 뛰었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이날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한다"고 추모의 뜻을 밝혔다.

 

사진출처=뉴스엔

에디터 이예은  yeeune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이예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