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탐정: 리턴즈' 이언희 감독 韓여성감독 역대 흥행 2위 등극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과 신작들의 공세를 뚫고 꾸준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탐정: 리턴즈’가 누적 관객 수 243만8854명을 동원했다. 이로써 이언희 감독은 역대 여성 감독이 연출한 한국 영화 가운데 흥행 2위 기록을 보유한 감독이 됐다.

 


영화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이다.

지난 13일 개봉해 꺼지지 않는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탐정: 리턴즈’가 29일 오후 1시 243만8854명을 동원하며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2008년 개봉/ 404만 명)에 이어 역대 여성 감독이 연출한 한국 영화 흥행 2위에 올랐다. 이는 강력한 스릴러와 묵직한 메시지로 “원작 소설보다 낫다”는 찬사를 받았던 변영주 감독의 ‘화차’(2012년 개봉/ 243만 명)의 스코어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이언희 감독이 연출한 ‘탐정: 리턴즈’의 이러한 성과는 한국 영화계에 간만에 찾아온 반가운 소식이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7 한국 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 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총제작비 10억 이상이거나 최대 스크린 수 100개 이상인 영화 중 여성 감독이 연출한 상업영화는 6.8%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탐정: 리턴즈’의 흥행 소식은 남성 감독 위주의 ‘보이지 않는 유리 천장’에 균열을 낸 주목할 만한 성과로 꼽힌다.

 

사진=싱글리스트 DB


앞서 이언희 감독은 ‘어깨너머의 연인’(2007), ‘미씽: 사라진 여자’(2016) 등의 전작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고, 이번엔 ‘탐정: 리턴즈’로 호평을 받으며 충무로를 대표하는 여성 감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언희 감독은 지난 인터뷰를 통해 “여성 감독에게 기회가 잘 주어지지 않는 상업영화를 함으로써 여성 감독에게 붙는 꼬리표에서 자유로워지고 ‘이 감독은 다양한 영화를 할 수 있구나’라는 믿음이 생기게 하고 싶다”고 전한 바 있어 그녀가 연출한 ‘탐정: 리턴즈’의 흥행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