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백윤식 "'관상'이어 '명당' 출연, 해야하나 고민했다"

백윤식이 영화 '관상'에 이어 '명당'에도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명당'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박희곤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이 참석했다.

영화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백윤식은 역학 3부작의 첫 번째 작품 '관상'에서 김종서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그는 이번 '명당'에서는 김좌근 역으로 출연한다.

이날 백윤식은 "'관상'과 '명당' 제가 다 참여했다. 관상의 김종서 역과 '명당'의 김좌근 역이 다 역사적으로 실존한 인물이다. '관상'의 김종서는 문무를 겸비한 충신이었고 '명당'의 김좌근은 명당을 찾아서 권세를 누리고 싶어하는 야심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 분은 역사를 배울 때 충신이라 배웠고 한 분은 조선 후기 무렵 세도가 대단했던 분이다"라며 "살아온 인생 철학이 김종서, 김좌근 다른 것 뿐이다"고 전했다.

백윤식은 또 "'관상'도 그렇고 '명당'에도 출연을 하게 돼 생각을 많이 했다. 참여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박 감독이 '관상'과 표현하는 연기 캐릭터가 다르다 그래서 위안이 됐다. 관객의 평이 어떨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감독은 "잘 아시다시피 '명당'은 풍수 관련한 세 번째 영화다. 첫 번째 영화 '관상'이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관상'과 '궁합'은 본인의 의지와 상관 없이 정해진 운명에 따라야 하는 인물들의 이야기였다면, '명당'은 땅을 선택하느냐 안 하느냐하는 운명을 본인이 결정하는 이야기여서 그 부분에 관심이 가장 많이 갔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명당'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