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여곡성' 손나은 "영화 세트장서 귀신 목격...아직도 소름 돋아"

‘여곡성’ 손나은이 영화 현장에서 귀신을 목격한 사실을 밝혔다.

 

오늘(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과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을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를 담고 있다. 1986년 대한민국을 공포에 떨게 만들며 지금까지도 공포영화의 바이블로 불리는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 침체기에 빠진 국산 호러무비의 재도약을 노린다.

이날 손나은은 "촬영 전 씻으러 방에 들어갔는데, 현관등 센서등이 켜지더라"며 "문 쪽을 봤는데 누가 지켜보고 있더라. 깜깜해서 실루엣만 보였는데 남자였다. 저는 매니저인줄 알고 이야기를 하려했는데 문이 다시 닫히더라"고 말했다.

이어 "머리를 다 말린 후 밑에 내려가서 매니저에게 '아까 왔었지 않느냐'고 물었더니 ‘차에서 자고 있었다’고 하더라. 생각해보니까 문도 잠겨 있고 제가 키를 갖고 있었는데 문이 어떻게 열렸는지 모르겠다. 소름이 돋는다"고 전했다.

이에 서영희는 "나도 똑같은 시간에 샤워를 하고 있었다. 바깥에서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나더라. 누군가가 들어왔다면 물소리를 듣고 나가겠지 싶어서 그냥 씻었다. 알고 보니 (손)나은이도 똑같은 시간에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레전드 공포의 귀환, 한국형 공포의 역사를 다시 쓸 영화 ‘여곡성’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곡성' 서영희, 오랜만에 공포영화 복귀..."진정한 공포에 눈떴다" icon'에스코바르' 하비에르 바르뎀, 세기의 마약왕 11월15일 韓 상륙 icon뉴발란스 뮤즈 아이유, 11월 '뉴워커스 다운' 캠페인 팬사인회 개최 icon일교차↑ 겨울·여름 상품 동반성장…GS25, 고구마·감자·어묵 판매 icon구구단, 11월 6일 미니앨범으로 9개월만 완전체 컴백 icon성유리·최지우·황징위, 뷰티브랜드 뮤즈 발탁...시너지효과 UP icon방탄소년단부터 워너원까지...'2018 MGA'서 찰리푸스 만난다 '18일 티켓오픈' icon준호, 싱가포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 위촉...개막식 참석예정 icon서영희 “닭피 너무 맛없게 먹은 것 같다...아쉬움 남는 장면” icon유튜브 오류 발생, 레이아웃만 보일 뿐 접속불가..."원인 파악 중" icon도심에서 즐기는 낭만, '서울 가을축제' 7選 icon서영희X손나은 '여곡성' 대한민국 떨게 할 레전드의 귀환...국산 호러 재도약 예고[종합] icon디마리아, 맨유 리턴 가능성 ↑...과거 악몽 깨치고 명예회복 노린다 icon'라스' 하석진, 2천만뷰 키스신 만드는 '키스장인' 비법 공개 icon'해투4' 강수정, 남편 재벌 2세설부터 해외 도피설까지 해명 icon"술이 안 깨서" 김지수, 인터뷰 지각→중단→취소 '만취 논란' icon공유, 영화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7년 만에 정유미와 호흡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