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안동서 여중생 집단 폭행 "선배 9명이 폭행·협박"...경찰 수사 착수

경북 안동에서 여중생이 또래 여중생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SNS에서 확산되고 있다.

 

사진=SNS 캡처

최근 한 네티즌은 SNS를 통해 자신의 여동생이 지난 21일 안동시 한 노래연습장 옥상에서 여자 선배들로부터 집단폭행 당했다고 알렸다. 이 글과 함께 동생의 몸에 남은 상처와 멍 자국 사진을 공개했다.

작성자는 "동생은 평소 자신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선배들에게 끌려갔다. 핸드폰을 뺏은 뒤 무릎을 꿇으라고 하고, 몸에 담뱃재를 털고 깨진 술병을 들고 와 손목을 그으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 학생들이 폭행 당시 상황을 동영상으로 촬영하며 부모님에게 알리지 말라고 협박해 동생이 심리적, 육체적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3개 학교 학생 9명을 가해자로 지목했으나 "만 14세 미만은 처벌을 받지 않는다. 가해자가 반성할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안동경찰서는 지난 24일 피해 학생의 부모로부터 신고를 받고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을 불러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으로 혐의가 인정되면 입건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