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디스패치 폐간해달라...카이 제니 열애보도에 엑소·블랙핑크 팬 '청와대 국민청원'

 

디스패치를 폐간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화제다.

카이 제니 열애를 취재, 공개한 것을 두고 엑소, 블랙핑크 팬들이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이트에 청원글을 올린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이트 캡처

1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이트에 “디스패치 폐간을 요구한다”는 청원 글이 봇물처럼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디스패치는 사생활을 침해하고 있는 매체다. 가수, 배우, 운동선수 등 연예인 뒤를 캐는 등 상시 대기하는 매체”라고 게재했다. 

이어 “연예인이기 전 인권이 있는 사람인데 그것을 무시하고 사생활 침해를 계속한다. 과연 이게 올바른 행동인가. 연예인도 인권을 존중 받을 권리 있는 사람이다. 디스패치 폐간 요구한다”고 청원 글을 남겼다. 많은 청원글 중 어떤 청원글은  1일 시작해 하루 만에 참여 인원이 1만3000명이 넘는 등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오는 31일 마감한다.

디스패치는 1일 엑소 카이와 블랙핑크 제니 열애 기사를 내보냈다. 카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카이 제니는 서로 호감 가지고 만나는 사이"라고 열애설을 인정했다. 이같은 카이 제니가 소속된 엑소, 블랙핑크 팬들이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올린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음은 청원글 전문이다.

디스패치 폐간을 요청합니다. 연예계 언론에 굉장히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이 디스패치 폐간을 간곡히 요청합니다. 연예인도 사람입니다. 연예인도 보여주고 싶지 않은 부분이 있고 사생활이라는게 존재합니다. 물론 공인이다 보니 국민들에게 밝혀야할 부분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습니다.

그들도 그들만의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는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들이니까요. 그런데 폐간 청원을 드릴 이 디스패치는 연예인들의 뒤를 몰래 쫓아다니고, 도촬하고, 루머를 생성하며 사생활을 침해합니다. 이에 관련되서는 인터넷 기사를 보는 전 국민이 다 알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카이 제니 열애설이 불거졌다. /싱글리스트 DB,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디스패치는 연예인들의 사생활 보호따위 신경쓰지 않고, 무작위로 기사를 올립니다. 그 기사들이 다 사실이면 상관이 없지만, 사실도 아닌 허위 사실을 올림으로써 해당 연예인이 큰 불이익을 받게 합니다.

이런 루머로 인해 피해를 보는건 해당 연예인뿐만 아니라 그와 관련된 사람들, 연예인을 응원하는 팬들까지에게까지도 상처를 줍니다. 허위 사실이 판명 되어도, 디스패치는 항상 그 어떤 사과와 피드백이 없어서 해당 연예인과 관련된 사람들에게 2차 피해와 상처를 줍니다.

기자가 기사를 쓰려면 정확히 조사하여 팩트로만 기사를 써야하지. 소설을 쓰면 되나요? 
디스패치는 그저 자극적인것만 추구하고 팩트보단 그럴듯한 설을 꾸며내기 바쁩니다. 이런 매체가 정녕 언론에 편하게 발뻗고 있는게 맞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고, 이 디스패치로 인해 연예계 언론에 굉장히 큰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꼭 이 청원이 성공하여 디스패치를 폐간하던지 폐간까지 어렵다면 허위사실 유포를 강력히 제제해주시길 바랍니다.

에디터 홍정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홍정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