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정준원, 고현정에게 샤워기로 제압당하다 "이자경, 너 미쳤어?"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 정준원이 실감 나는 연기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사진=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 캡처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 3회, 4회에서 국종복(정준원)이 이자경(고현정)과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정준원은 국일가의 구제 불능 막내 국종복 역으로 분해 술과 마약에 취해 침실에 누워있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때 자경이 사내들과 함께 등장했고, 종복을 욕조에 밀어 넣고 샤워기를 틀어 물을 쏟아부었다. 물줄기에 놀라서 깨어난 종복은 소리를 지르며 달려들었다. 그러나 곧 자경은 그를 사정없이 때렸고 자경이 휘두른 샤워기에 맞고 뒹굴었다.

종복은 “이자경 너 미쳤어?”라고 소리쳤고 이에 자경은 비행기 표를 던지며 내일 아침 비행기로 떠나라고 말했다. 정신이 든 종복은 “네가 뭔데?”라며 “어디서 건방을 쳐 떨고 있어? 네가 아무리 설쳐봤자 어차피 넌 우리 아버지랑 피 한 방울 안 섞인 남이야”라고 말하며 비웃었다.

이를 들은 자경은 맨손으로 종복을 가차 없이 폭행하였고 피가 섞였다는 그 이유만으로 지금까지 알고도 봐주고 있었던 것이라 말했다. 자경이 “못 알아들어?”라며 종복의 턱을 잡고 소리를 지르자 종복은 작아진 목소리로 말을 더듬으며 “아...알겠어. 알아들었다고”라고 답했다.

정준원은 재벌 2세 국종복 역에 몰입해 열연을 펼쳤다. 특히 그는 술과 마약에 취한 종복의 모습을 몽롱한 눈빛과 표정으로 실감 나게 표현해냈고 욕조로 끌려가 물에 젖은 상태로 고현정에게 제압당하는 장면에서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바르셀로나-프라하-리스본 인기, 1~2월 유럽 항공권 예약수요↑ icon'SKY 캐슬' 윤세아, '워너비 맘'으로 사랑받는 이유 icon‘얼굴들’ ‘이월’, 2030 젊은 관객 감성 자극 1월 독립영화 icon지니뮤직, 9일 CJ오쇼핑서 음원 스트리밍 이용권 최초판매...청하 특별출연 icon인사담당자 70%, 아부하는 직원 부정적...이유는 "달라질 건 없어서" icon'대세' 유연석 인기에 ‘하이브리드 윈터자켓’ 매출 2.5배 ↑ icon솔로데뷔 빅스 혁, 자작곡명은 ‘Boy with a star’...12일 디지털 싱글 발매 icon'황후의 품격' 장나라-최진혁, 마음오가는 '상처치유 로맨스'...'애틋 무드' 고조 icon내한 예정 슈퍼올가니즘, 혁오 콜라보 트랙 발표 "리믹스 할 수 있어 영광" icon‘로마’ ‘스타 이즈 본’ ‘그린 북’, 美감독조합상 노미네이트...오스카 후보 가능성↑ iconCGV 스크린X, '보헤미안 랩소디' 100만 관객 돌파...글로벌 연 관람객 400만명 달성 icon예천군의회 ‘폭행 CCTV’...박종철 "손톱으로 긁은 정도"라더니 '주먹 가격' icon황치열, 새 앨범 '더 포 시즌스' 콘셉트 포토 '감성 가득 청량美' icon벤투 감독, 아시안컵 기성용 부상+풀백 경고 트러블로 걱정...변화 시도 하나 icon방탄소년단 측 "평양 공연, 현재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공식) icon'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 오늘(9일) 서울서 개막...흥행돌풍 이어가나 icon샤이니 민호, 아시아 팬미팅 투어 2월 스타트...서울 시작으로 도쿄·타이베이까지 icon‘더 페이버릿’ ‘콜드 워’ ‘그때 그들’, 오스카가 인정한 비영어권 유럽 명감독 러시 icon美 빌보드, 에이핑크 ‘%%(응응)’ 집중 조명 “관능적인 곡, 음악적 성숙” icon"윤지성 파워"...'그날들' 윤지성 출연 전석 매진...3월 5일 첫 공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