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심석희 메모가 결정타’ 조재범, 오늘(7일)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경찰이 오늘(7일)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조재범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이날 오전 검찰에 사건을 넘긴다.

 

지난해 12월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지 50여일 만이다.

경찰은 조재범 전 코치가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심석희 선수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 진술, 심석희 선수의 동료·지인 등 참고인들의 진술이 판단의 근거가 됐다.

무엇보다 조재범 전 코치와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심석희 선수가 피해 심정을 기록해놓은 메모가 결정타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심석희 선수는 피해 당시 심정을 자신만이 알 수 있도록 에둘러 표현해놓은 메모는 주요 증거로 작용했다. 경찰은 이 메모를 토대로 조 전 코치의 범행 일시와 장소 등을 특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범죄인 만큼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피해자 진술, 복원된 대화 내용 등 여러 증거가 조 전 코치가 성폭행했다는 것을 뒷받침하고 있어 혐의 입증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재범 전 코치는 그러나 여전히 혐의를 모두 부인해 향후 법정에서 검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점쳐진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늘의날씨] 전국 눈-비 소식...기온 전날보다 '뚝' icon바다 머금은 수분크림...네이처리퍼블릭 ‘슈퍼아쿠아 맥스 EX’ 선봬 icon자외선차단제부터 기능성크림까지...봄맞이 뷰티신상 5 PICK icon‘옥탑방의 문제아들’ 나태주 시인 작품 제목 맞히기, 김용만 열등반 에이스 등극 icon피부에 봄을 ‘컬러링’하다...코스메틱 브랜드 신상열전 icon‘골목식당’ 백종원, 회기동 고깃집 냉동삼겹살 호평 “밑반찬 개선 필요” icon‘옥탑방의 문제아들’ 바닐라 향료 캐스토리움, 이곳에서 추출?...MC들 기겁 icon눈위로 물드는 상큼과즙...‘레몬에이드 크레이즈 팔레트’ 출시 icon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20만원 부담하면 휴가비 40만원 받는다? icon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센터장 별세...설에도 자리 지킨 영웅 icon‘진심이 닿다’ 철벽남 이동욱♥러블리 유인나, 첫방부터 설렘 유발자 등극 icon주요 공공기관, 올해 '체험형 인턴' 대폭 증가...모집기간과 채용인원은? icon‘극한직업’ 설 연휴 사상 최다 스코어 경신…극장은 ‘마약치킨’ 홀릭 icon인피니트, 싱글 '클락' 티저 공개...청춘 영화스러운 포스터 눈길 icon‘최고의 치킨’ 박선호X김소혜, 최성국 월세갑질 이겨내고 치킨집 사수할까 icon2호선, 연휴 끝나자마자 출근시간대 고장…“몇분째 기다리고 있다” icon서울 택시 기본요금, 16일 새벽 4시 3000원→3800원 인상...거리·시간당 요금도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