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발렌시아, 이강인 '완전 이적' 거부 방침 "재영입 상황 고려無"

이강인의 거취 문제가 또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사진=연합뉴스

23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가 이강인의 거취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며 완전 이적은 없다고 밝혔다.

올해 U-20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준우승을 이끌고 골든볼(MVP)를 거머쥔 이강인은 최근 소속팀인 발렌시아를 떠나고 싶다는 말을 했다고 현지언론들이 공개했다. 그가 많은 출전 기회를 원하지만 마르셀리노 감독이 이를 보장하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네덜란드 아약스와 PSV 에인트호번, 스페인 1~2부리그 레반테, 에스파뇰, 그라나다, 오사수나 등이 이강인 영입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구단은 이강인의 미래를 두고 보상을 통해 재영입하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는다”며 완전 이적 방안에는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현재 소속팀의 프리시즌 일정에는 참여하고 있다. 이강인은 21일 스위스 랑에서 열린 프랑스 리그앙 AS모나코와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서 45분 활약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사자', 판타지아국제영화제 초청+해외 동시기 개봉...글로벌 인기 입증 icon중소기업 기혼직장인 65.9% ‘맞벌이’...월평균 가계소득 ‘467만원’ icon'웰컴2라이프', 8월 5일 첫방송 확정...정지훈X임지연 달달 케미 눈길 icon'성추문 ing' 신화 이민우, 논란 속에서 팬미팅 강행...전액 환불 진행? iconBJ 쯔양, '일진설' 해명 "가해자 아닌 피해자...허위사실 유포 고소 예정" icon서울식물원 '보타닉썸머나이트', 8월 7일부터 온실 야간개방 icon배진영 그룹 CIX, 오늘(23일) 출격...초대형 연부작 데뷔 앨범 서막 icon'열여덟의 순간'으로 컴백한 김향기, 옹성우와 감성 청춘물로 '설렘케미' icon마라탕-마라샹궈 위생적발, 누리꾼 "다른 음식점도 청결 필요" 불만↑ icon라이관린 측 "큐브, 본인동의 없이 3자 계약...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icon'심석희 성폭행' 조재범, 오늘(23일) 첫 공판준비기일....모든 혐의 부인中 icon[오늘날씨] 절기상 '대서'...중부-남부내륙 최고 33도+'소나기' icon허재 위한 '보양식 대잔치', 이연복 장어요리로 7연승 달성 icon김진수, 작곡가 아내 양재선 사랑 노래 공개...베이비복스 '내 사랑이기를' icon정년까지 일하는 직원 32% 그쳐...실제 퇴직나이 49세 icon옹성우X김향기X신승호X강기영, 첫방부터 공감→풋풋 감성까지 호평(열여덟의 순간) icon강다니엘, 선주문만 45만장 돌파...첫 솔로로 본격 '갓다니엘' 행보 날개 icon'덕화다방' D-DAY, 황혼 창업 관전포인트 #부부케미 #레전드★ #라이브쇼 icon'나쁜녀석들: 더 무비' 마동석, 박웅철域 5년만에 연기 "친구 만난 기분" icon유승호, 팬미팅 티켓순삭...오픈 1분만에 전석매진 기염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여사 별시' 치르는 중 막막+초조함 포착 icon'라디오스타' 김경호, 데뷔 25주년 '지하철 광고' 접수...흑역사多 공개 icon롯데마트, '황금당도 임실 복숭아' 25일부터 전국 점포서 판매 icon‘나랏말싸미’ 송강호, 인간적 세종 5종스틸 공개...고뇌부터 사랑꾼까지 icon'동상이몽2' 조현재♥박민정, MSG vs 無간 '입맛이몽'...최고의 1분 12.3% icon24일 티몬 리퍼데이, 써큘레이터·인덕션·식기건조기·안마의자 등 파격가 icon'봉오동 전투', 독립군 유인 작전 "돌격 앞으로!"...액션포스터 공개 icon'지정생존자' 손석구가 택한 지진희, 과연 대통령 선거 출마할까 icon타카하시 쥬리 속한 '로켓펀치', 콘셉트 필름 공개 '데뷔 초읽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