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놀면 뭐하니?’ 유재석X유희열X이적X김태호PD, 다단계 음악버라이어티 ‘유플래쉬’ 가동

‘놀면 뭐하니?’ 유재석, 유희열, 이적, 김태호 PD가 다단계 음악 버라이어티 ‘유플래쉬’ 프로젝트를 가동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1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 4회는 유재석-유희열-이적이 함께한 ‘유플래쉬’ 프로젝트의 첫 시작과 ‘조의 아파트’ 2차전으로 꾸며지며 시청자들에게 꿀잼을 선사했다. 특히 최초의 다단계 음악 버라이어티 ‘유플래쉬’는 새로운 확장의 방향을 제시하며 신선한 도전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 토요일 예능프로그램 중 전체 1위를 기록했고, 4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유플래쉬’의 시작을 알린 유재석-유희열-이적의 삼자대면 장면으로 시청률 5.1%(수도권 가구)를 기록했다.

김태호 PD의 부름에 모인 유재석-유희열-이적은 모인 이유도 모른 채 서로를 향해 물고 뜯는 근황 토크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호 PD는 음악 신동을 발견했다는 말과 함께 ‘지니어스 드러머’라는 영상파일을 공개했다. ‘음악신동’의 정체는 바로 유재석. 영상에는 유재석이 드럼을 치는 모습이 담겨 있었고, 이를 본 유재석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갑자기 ‘지니어스 드러머’가 된 유재석과 이를 지켜보던 유희열과 이적은 ‘유플래쉬’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됐다.

‘유플래쉬’는 유희열과 이적이 유재석이 친 드럼 비트에 각각 하나씩 새로운 음악 소스를 추가해 다음 주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마지막 노래까지 완성하는 프로젝트다. 한번도 드럼을 배운 적 없던 유재석이 단 3시간 만에 완성한 비트를 듣고 유희열과 이적은 예상외의 호평을 했지만, 이후 각자의 작업실에서는 날카로운 혹평을 쏟아낸 모습이 함께 공개돼 폭소를 자아냈다.

유희열과 이적은 유재석의 드럼 연주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던 중 뜻밖의 승부욕을 불태웠다. 오직 3세트로 구성된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발라드부터 트로트까지 어떤 장르로도 뻗어 나갈 수 있는 템포이며, 두 뮤지션의 상상력을 무한 자극하는 비트였던 것. 유희열은 “기대는 된다. 상상은 안돼”라며 누구도 예상할 수 없는 ‘유플래쉬’ 프로젝트에 대한 설렘을 전했다.

이어 유희열과 이적이 각자의 스타일로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유희열은 피아노 앞에 앉아 승부욕을 불태우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적은 기타를 활용한 작업을 진행했다. 투박한 드럼 비트가 두 사람의 손을 거치며 점차 ‘음악’이 되어가는 놀라운 과정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유희열은 ‘유플래쉬’ 릴레이 음원의 다음주자들로 김동률과 이상순 그리고 피아니스트 조성진까지 언급하는가 하면 이적은 서태지를 비롯해 적재, 선우정아 등 듣기만 해도 입이 떡 벌어지는 뮤지션들의 이름을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희열의 피아노, 이적의 기타 소스가 더해진 각각의 음악은 어떨지, 이후 또 어떤 뮤지션에게 음원 소스가 전달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의 아파트’ 2차전에는 뉴페이스로 배우 이규형과 이성경이 합류했다. 이규형은 자신이 가져온 수박과 바나나에 대한 집착을 보이는가 하면 이어진 게임에서 과몰입한 모습으로 몸개그와 무근본 댄스까지 선보이며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릴레이 삼행시를 비롯해 양말 던지기 게임에서 ‘승부욕의 화신’으로 돌변해 ‘열정맨’ 유노윤호와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양말 던지기 게임에서는 두 사람을 중심으로 팀을 나눠 진행돼 더욱 치열한 승부욕 대결을 펼쳤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