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아육대’ 아스트로-AB6IX-SF9-CIX, 천하장사 주인공은 누구?

‘아육대’가 10주년을 맞이해 더 풍성하게 돌아왔다. 전현무, 이특, 트와이스 다현이 MC로 나섰으며 트와이스, 레드벨벳, NCT127 등 정상급 아이돌들이 출전해 10주년 기념 ‘모두의 아육대’를 완성시켜 명절 끝판왕 예능임을 과시해 시선을 끈다.

오늘(12일) 오후 4시40분 방송되는 MBC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UV의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아이돌 선수들이 ‘아육대’ 속 다양한 종목에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개막 공연은 ‘개가수’의 시초 UV가 등장한다. 미공개 신곡 ‘저세상 텐션’을 선보이며 개막식 현장을 ‘저세상 텐션’으로 만들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UV의 공연에 ‘흥 폭발’한 나머지 무대에 난입한 아이돌이 있다는 후문. 과연 UV의 무대에 난입해 ‘꽃미모’를 자랑한 아이돌이 누구일지 관심이 쏠린다.

시그니처 종목 ‘육상’은 60m 달리기와 400m 계주로 나뉜다. 두 종목 모두 디펜딩 챔피언 아이즈원, 메달리스트 아스트로, 골든차일드 등 강력한 선수들이 모두 출전한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맞서 학창시절 단거리 선수 대표 출신인 ITZY(있지)의 예지, 육상부 출신의 AB6IX 김동현 등 무서운 기세를 가진 신인 아이돌의 출전도 기대를 더한다. 이처럼 더 치열해진 육상 대결에서 금메달을 차지할 아이돌은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육대’에서 3년 만에 부활한 ‘씨름’은 직관 관계자들이 추천하는 최고의 종목으로 꼽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천하장사 이태현의 코치를 받은 아이돌들의 씨름 대결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데뷔 동기인 아스트로와 SF9의 ‘체육돌’ 자존심을 건 대결, 워너원 출신 이대휘와 박우진이 소속된 AB6IX와 배진영이 소속된 CIX의 ‘오늘 밤 주인공’을 차지할 대결 등 흥미진진한 대진에 이목을 끈다. 과연 누가 어떤 기술로 상대방을 제압해 천하장사의 자리를 꿰찰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2019 추석특집 아육대’는 12~13일 오후 4시40분부터 본방송 중 실시간 댓글 창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팀에게 응원 댓글을 남긴 사람 중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 MBC ‘아육대’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타짜: 원아이드잭’ 박스오피스 1위...시리즈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 '잭팟' icon추석 귀성길 교통정보 서울→부산 8시간 혼잡 극심...정오께 정체 피크 icon[오늘날씨] 추석연휴 첫날 흐리고 '비'...귀성길 교통안전 유의 icon윤종신 '라스' 끝인사 "12년동안 감사했다, 새로운 이야기·음악으로 돌아올 것" icon휴대용 비데→100유로까지...'라스' MC들 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 응원선물 icon장항준 감독 "윤종신, 예능 입성당시 동료 입방아에 오르기도...매일 술" icon6성급 호텔 타월 뭔대? 그란, 판매 4일만에 ‘억’ icon미소, 펫시팅 서비스 부산 확대...반려동물 산책·방문돌봄 icon장항준 "아내 김은희 작가, 워커홀릭...우리집 가장이다"(라디오스타) icon추석 인사말 고민 끝 "여유로운 한가위 보내세요"...마음까지 풍성 icon라스 윤종신 하차 "SNS도 끊을 것...12년간 감사했다" icon미혼 직장인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 1위 ‘결혼은 언제?’…기혼은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추석맞이 한복컷 공개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icon트와이스 사나 핑크헤어+촉촉 눈망울 인형 비주얼 매력발산 iconG마켓X옥션 “추석연휴 매일 누구나 퀴즈풀면 풍성한 경품 드려요” icon‘나혼자 산다’ 이시언-성훈-기안84-헨리, 여름학교 제2막 오픈...물놀이 대전 icon추석 결방 '마리텔V2', 장성규→연희 '무덤TV' 꿀잼 주역 총정리 icon‘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첫방송부터 폭풍전개 예고 icon‘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마지막편 시청률↑...닭칼수집 사장 미래 다짐 ‘최고의 1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