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공블리' 공효진 이중매력 발산, 청순vs시크 촬영장 비하인드컷 공개

배우 공효진의 이중매력이 담긴 포스터 촬영 현장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지난해 스릴러, 액션 등 장르물로 관객과 소통하며 존재감을 발산했던 공효진이 2019년 하반기에는 장기인 ‘로코물’로 돌아온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제대로 된 사랑을 받아본 적 없지만 사랑을 베풀 줄 아는 동백 역을,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는 도시의 세련미를 지닌 선영 역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속 공효진. 매니지먼트 숲 제공

최근 공개된 비하인드 속에는 두 캐릭터의 극명한 온도 차가 드러나 있어 로코퀸 공효진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이고 있다.

먼저 공효진은 세상의 편견에 갇힌 동백과 촌므파탈 용식(강하늘) 사이에서 벌어지는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사진 속 얼굴 가득 해사한 미소와 어우러진 복고풍 하늘색 멜빵바지와 흰 셔츠, 그리고 내추럴한 헤어까지 공효진은 가식 없고 순수한 인물을 완벽히 그려냈다. 동시에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양쪽으로 땋은 긴 머리에서 돋보이는 수줍은 미소는 사랑할 수밖에 없는 동백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속 공효진. 매니지먼트 숲 제공

반면 막 이별한 두 남녀의 거침없고 현실적인 로맨스를 그린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는 사랑에 있어 쿨하고 당당한 캐릭터로 변신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포니테일 헤어와 입술 컬러로 포인트를 준 공효진은 블랙 원피스로 도도하면서 시크한 분위기를 뿜어냈다. 우아한 분위기의 바이올렛 컬러 의상에는 자신감 넘치는 미소가 더해져 여성스러우면서도 도회적인 냉미녀의 면모가 돋보인다.

공효진은 올가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동시에 핑크빛으로 물들일 준비를 단단히 마쳤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 속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해온 공효진이기에 그녀가 선보일 극과 극의 로맨스가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KBS 2TV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는 1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양수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첫방송부터 폭풍전개 예고 icon‘나혼자 산다’ 이시언-성훈-기안84-헨리, 여름학교 제2막 오픈...물놀이 대전 icon추석 결방 '마리텔V2', 장성규→연희 '무덤TV' 꿀잼 주역 총정리 iconG마켓X옥션 “추석연휴 매일 누구나 퀴즈풀면 풍성한 경품 드려요” icon트와이스 사나 핑크헤어+촉촉 눈망울 인형 비주얼 매력발산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추석맞이 한복컷 공개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icon미혼 직장인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 1위 ‘결혼은 언제?’…기혼은 icon‘힘을 내요, 미스터 리’ 극찬 담은 리뷰 포스터 공개...입소문 시동 icon'라스' 윤종신 하차 "SNS도 끊을 것...12년간 감사했다" icon추석 인사말 고민 끝 "여유로운 한가위 보내세요"...마음까지 풍성 icon‘골목식당’ 부천 대학로 마지막편 시청률↑...닭칼수집 사장 미래 다짐 ‘최고의 1분’ icon추석연휴 시작, 오늘(12일) 특선영화 라인업...'미쓰백' '닥터스트레인지'外 icon'어하루' 김혜윤X로운 풋풋 로맨틱 투샷 포스터 첫 공개 icon'해투4' 김응수 "내일이라도 은퇴...난 이정재 닮은꼴" 폭탄선언(FT. 의문의 소환 남희석) icon'놀면 뭐하니' 추석특집 압축판 공개 "유플래쉬의 모든 것" icon조선시대 그루밍족! 장동윤, ‘조선로코-녹두전’ 치명적 캐릭터포스터 공개 icon'악마가' 이설-박성웅 영혼계약 체결, 타락의 시작 icon‘날 녹여주오’ 지창욱X원진아, 현웃폭발 냉동인간 3차티저 공개 icon추석 고속도로 교통상황 '517만대' 전방향 정체 극심, 오후 6시께부터 해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