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서울세계불꽃축제 2019', 오늘(5일) 저녁 여의도 수놓는 전세계 불꽃

주말인 5일 저녁 '서울세계불꽃축제 2019'가 열린다. 풍성한 볼거리로 여의도 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5일 저녁 7시 20분부터 8시 4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서울세계불꽃축제 2019'가 열린다. 먼저 '써니'사가 중국 특유의 웅장한 불꽃을 20분 동안 선보이고, 7시 40분부터 스웨덴의 '예테보리스'사가 경쾌한 음악 비트에 맞춰 섬세한 불꽃을 연출한다.

한화는 오후 8시부터 40분 동안 '가장 빛나는 날(The Shining Day)'이라는 주제로 공연을 펼친다. 아름다운 불꽃을 바라보며 '별처럼 수많은 삶 속에 우리의 모습이 가장 빛나던 날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는 지금 이 순간, 오늘'이라는 메시지가 핵심이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불꽃도 주목할 만하다. 한 번의 발사로 세 가지 효과를 표현하는 '천의 꽃(Thousand Flower)'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타상 불꽃이다. 화약이 100m 이상 올라가 공중에서 마치 꽃이 피는 것처럼 화려하게 터진다.

불꽃을 활용해 별똥별이 떨어지는 느낌을 표현한 유성불꽃도 올해 처음 선보인다. 떨어지는 별똥별을 보며 소원을 빌면 이뤄진다는 전설에서 착안했다. 관람객들의 머리 위로 수많은 유성들이 쏟아지며 여의도의 밤 하늘을 수놓는 장관이 펼쳐진다.

경찰은 이날 불꽃축제를 관람하기 위해 100만명이 넘는 인파가 여의도 한강공원 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날 여의도 한강공원 주변 도로는 오후 2시부터 9시 30분까지 통제된다.

사진=연합뉴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스트레이키즈 방찬-한-필릭스, '더블낫' 콘셉트 포토공개 ‘강렬포스’ icon미탁 이어 19호 태풍 하기비스 발생, 가을 태풍 또 올까 icon나의 나라, ‘왕자의 난’으로 강렬한 포문...양세종X우도환, 서로에 칼겨눠 icon임은정 검사 "국감 발언, 검찰 초라한 현실 목격한 생존자의 증언" icon'모던패밀리' 백일섭-임하룡-필립누나, 보고싶은 얼굴들과 만남 '감동눈물' icon[오늘날씨] 전국 곳곳 비, 밤부터 일교차↑...미세먼지 '좋음' icon‘나의 나라’ 양세종, 단단한 기개 무사 서휘 빛났다…휘몰아친 슬픈 카리스마 icon‘전참시’ 하동균, 스윗 사랑꾼 매력 대방출...귀염뽀짝 ‘아기상어’ 마스터 icon‘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 진실폭로...추락기 부기장 장혁진 살아있네 ‘핵소름 반전’! icon방탄소년단 렌즈 나온다...롯데百, ‘Boy with love’ 출시 icon'유희열의 스케치북' 지코 "KOZ엔터 사훈 '잘 될 때나 안 될 때나 초심하자'" icon‘배틀트립’ 박연수-송지아 母女여행 “13년 인생에서 지금 제일 행복해” icon‘마리텔 V2’ 김소희 셰프X안유진X모르모트PD 케미 폭발→비엔나 초대 icon'놀면 뭐하니' 유재석, 재즈클럽 라이브 입성 '프로 드러머' 폭풍성장 iconAB6IX ‘BLIND FOR LOVE’ 티저, 강렬한 칼군무 icon여성인권영화제 내일(6일)까지 "이제는 멈출 수 없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