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배가본드’ 강경헌 “‘불타는청춘’ 러브라인? 이제는 부담 없어요”

①에 이어서…

배우로만 살아온 강경헌에게 ‘불타는 청춘’은 전혀 새로운 도전이었다. 도시적인 이미지 때문에 악역, 혹은 냉소적인 이미지의 역할이 많았던 드라마 속 모습과 달리 ‘불타는 청춘’에서는 ‘허니’라고 불릴 정도로 발랄하고 귀여운 면모를 보여줬기 때문.

“처음 갔을때는 부용이 다음으로 막내였어요. 다 언니, 오빠고 선배들이니까 동생 입장으로 더 밝은 모습을 보인 거 같아요. 앞으로 동생들이 많이 들어오다 보면 입장이 바뀌겠죠. 그때 되서 사람들이 강경헌 변했다고 하면 어쩌죠? 사실 막내 참 좋은 거 같아요. 이 나이에 어디가서 막내를 해보겠어요(웃음)”

그리고 미처 드라마나 영화속에서 보여주지 못한 ‘인간 강경헌’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강경헌은 “생각했던 것보다 반응이 너무 뜨거워서 놀랐어요”라고 첫 출연을 언급했다.

“방송이 몇번 나간 뒤로는 시청자 분들이 달려오셔서 제 손을 붙잡고 너무 좋아해주셨어요. 사실 배우 팬들이 그렇게 하는 경우는 많이 없잖아요. 굉장히 당황스러운 마음도 있었어요. 대사가 없는 상태로 화면에 나와서 제 생각, 제 삶을 보여준 적이 한번도 없었거든요. ‘불타는 청춘’은 아무 미션도 없는 리얼이에요. 계획도 없이 가서 있는게 너무 어렵고 두려웠는데 그러다보니까 오히려 제 모습이 많이 나왔던 거 같아요. 지금도 촬영다녀오면 ‘나 이상한 말 한 거 같아’라면서 방송나올 때까지 불안해해요. 근데 또 현장에 가면 그 순간에 몰입해서 이런 걱정을 잊어요”

꾸준히 작품에 임하고 있지만 배우라면 누구나 욕심낼 법한 러브라인을 극중에서 이루지 못한지는 오래. 이에 강경헌은 “러브라인 욕심이 나죠 인간의 감성중에 가장 아름다운게 사랑이잖아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예능에서 캐릭터로 러브라인을 이루고 있어요”라고 웃어보였다. 실제 ‘불타는 청춘’ 출연 초반에는 구본승과 러브라인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강수지-김국진 커플이 현실부부가 되기도 했기에 이후에 러브라인 기미만 있어도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으로 이어졌다.

“편집을 어쩜 그렇게 잘하시는지(웃음). 처음에는 깜짝 놀랐어요. 그런데 지금은 그런 불편함이 없어요. 보시는 분들은 ‘둘이 사귀는 거 아니야?’하면서 응원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냥 예능으로 봐주시는 분들이 더 많은 거 같아요. 저도 초반엔 이런 상황이 처음이라 불편하다고 느낀적도 있는데 지금은 괜찮아요. 결혼이나 연애 다 강박관념들을 조금 내려놨어요. 아주 자연스럽게 좋은 사람이 있으면 연애도 할 수 있고, 없으면 없는대로 멋있게 살려고 노력을 해야죠”

배우를 업으로 삼은 지 벌써 23년이 됐다는 강경헌. 삶에 가치관, 그리고 배우로서의 마음가짐도 조금씩 변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멋있게 살고 싶다는 말이 마음에 담겼다.

“평상시에 너무 멋이 없게 살면 멋있는 연기를 하기가 어려울 거 같아요. 겉보기에 근사한 걸 말하는게 아니라 삶을 대하는 태도나 가치관이요. 내가 좀 손해를 보더라도 옳지않은 건 단호하게 끊어낼 수 있고, 두려워도 해야하는 일은 하는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해요. 내가 평소에 안하던 걸 갑자기 하면 어색해 보이잖아요. 연기도 나에게 전혀 없는 면을 할 수는 없는 거 같아요. 악역을 하더라도 마냥 짜증나게만 보이면 안되잖아요. 악역도 누가 연기하냐 따라 멋있거나 귀여울 수 있으니까요”

또 이런 묵직한 마음 반면에 인간 강경헌의 발랄함과 귀여움이 불쑥 묻어나오기도 했다. 특히 ‘누나팬’을 자처한 이승기를 바라보는 마음가짐이 그랬다. ‘배가본드'를 통해 성덕임을 인증한 강경헌은 동등한 입장의 배우로서 이승기에 대한 신뢰를 전하기도 했다.

“콘서트 가서 ‘승기야 누나 여깄어’ 소리를 질렀죠. 그때만 해도 SNS가 있을때가 아니였어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외모와 이런거였거든요(웃음). 물론 지금도 그래요. 너무 성실하고, 열정적인 부분이 인상적이었어요. 힘들텐데도 내색을 안 하더라고요. 몸을 정말 많이 쓰는 역할이잖아요. 현장 스태프, 배우까지 챙겨가면서 열심히하는걸 봐서 팬의 입장을 떠나서 ‘참 좋은 젊은이다, 건실한 젊은이다’ 싶었죠”

끝으로 강경헌에게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를 물었다. 강경헌은 “제 힘이 닿는한 배우생활을 하는게 꿈이에요”라고 밝혔다.

“제가 즐거워하는 일이 누군가에게도 행복한 일이 됐으면 좋겠어요. 강경헌이 ‘좋은 사람이었다’라고 남았으면 참 좋겠어요. 좋은 배우가 있었다고 기억에 남을 수 있다면 되게 행복할 거 같아요”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닥터포헤어 현빈샴푸', 토스 행운퀴즈 출제...두피 강화 성분은? icon강선영 소장 진급자, 첫 여군 항공작전사령관 발탁 icon헉슬리 10억 돌파 패키지, 홈쇼핑 앵콜방송서 특별구성 재현 icon데니안, 12월 14일 생일 기념 팬미팅 'DANNY DAY' 개최...13일 예매 오픈 icon현빈X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빈틈없는 '원칙주의' 대본리딩 현장 icon'신의한수: 귀수편', 속기·사석·일색 바득 퀘스트 영상 공개...긴장감↑ icon'전참시' 송은이, 신봉선 패션취향에 화들짝...'극과 극' 프로필 촬영기 icon'날 녹여주오' 갓세븐 박진영, '특급 카메오' 깜짝 출연...원진아와 관계는? icon겨울 첫머리 입동엔 뜨뜻한 방구석이 최고! 넷플릭스 신작 TOP5 icon'윤희에게' 김희애, 오늘(8일)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추천곡 기대↑ icon씨제스 측 "노을 이상곤, 내년 3월 14일 배우 연송하와 결혼...축복 부탁"(공식) icon'배틀트립' 우주소녀 다영, 제주 앞바다서 '요염' 자태...인생샷 열정甲 icon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 12일까지 '스마일클럽 100원데이' 진행 icon'유로코피자 쇼미더피자', 토스 행운퀴즈 등장...MV 가사 정답은? icon'나혼자산다' 한혜진 충격의 '생일송'...박나래 현혹시킨 선물의 정체는? icon[포토] 조효진X김주형X김동진, ‘범바너2’ 제작진 “시즌1보다 스토리 단단해졌다” icon지코, 오늘(8일) '박소현의 러브게임' 출연...정규앨범 비하인드 大방출 icon'나의 나라' 장혁vs김영철vs안내상, 대립 심화→왕자의 난 신호탄 쏜다 icon[인터뷰①] ‘배가본드’ 강경헌 “반전의 오상미, 연기 수위조절하기 힘들었어요“ icon아슬아슬한 고층 '발판' 위 노동자...극단 이와삼 신작 icon김수현·뷔의 그녀...'크롤' 카야 스코델라리오 "현실서 악어 만남? 도망칠 것" icon대명스마트라이프, 오퀴즈 천만원 이벤트...오늘(8일) 오후 6시까지 문제 출제 icon에릭남, 영어앨범 'Before We Begin' 14일 전 세계 발매...가을 남자 변신 icon다비치, 19일 따뜻한 겨울 감성으로 돌아온다...2연속 히트예감 icon'심형탁 팔팔덕후' 관련 국내최초 ㅎㄱㅂㄷㄲ 증가 억제? 초성퀴즈 정답은? icon'슈가맨3' 티저 포스터, 뉴트로 감성 담은 월간 톱10·카세트 테이프 '향수자극' icon안현모 "2세 계획? 천천히 준비, 낳게 되면 많이 낳고 싶어 딩크족 아냐" iconYG 측 "씨엘과 전속계약 종료 합의, 변함 없는 마음으로 응원할 것"(공식) icon‘구해줘홈즈’ 신화 앤디, 40년차 주부 포스? “인덕션 전용티슈로 닦아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